연예 >전체

“딸에 미안”→“뭘 그리 죄를 지었나”..‘안정환♥
등록 : 2019.10.14

[사진] 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OSEN=강서정 기자] 안정환 아내 이혜원이 1년여 만에 또 악플로 고통을 받고 있다. 지난해에도 악플러들의 악성 댓글 때문에 속상한 마음을 털어놓았는데 계속해서 이어진 악플에 고충을 토로했다.

이혜원은 14일 자신의 SNS에 “시간 참 빠르다. 벌써 2019.10.중순. 10대는 10km로 20대는 20km로 30대는 30km로 40대는 40km로 시간이 지나가는 속도라는데 너무 공감. 하루하루가 소중하고 감사한 시간들”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오늘 따라 ..이 많네. 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는 미덕이랄까. 인생이 가르쳐준 것. 아이가 커가면서 내면이 아름다워지고 싶어 더더더 열심히 사는 일인입니다. 휴. 댓글 보면서 난 뭘 그리 죄를 지었나 하는 생각이 드는 새벽이네요.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는 죽었다지요”라고 호소했다. 

[사진] 이혜원 SNS

앞서 이혜원은 지난해에도 악플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 지난해 8월 이혜원 관련 기사들이 보도됐는데 해당 기사들에 악플러들이 악성 댓글을 달았다. 이에 이혜원은 “‘맘마미아’ 너무 재밌게 봤네. 안느에게 그토록 같이 봐달라고 애원했건만 나랑 안 봐주고 자카르타로. 역시 너무 재밌네. 기사 댓글들 보고 마음 안 좋았던 하루였는데. 사랑의 연애세포가 꿈틀거리게 해주는 영화인 듯”라고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음 여하튼 몰라 몰라. 한 눈 감고 한 귀 닫고 살랍니다. It's me”라고 크게 신경쓰지 않겠다며 셀카를 통해 밝은 얼굴을 공개했다. 

이혜원은 지속적으로 악플러들에게 괴롭힘을 당해왔다. 2014년에도 이혜원은 악플을 보며 속상해하는 모습에 딸 안리원의 모습에 눈물을 흘렸다.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당시 이혜원은 “리원이가 댓글을 읽는걸 보고 정말 깜짝 놀라 컴퓨터를 부숴버릴 듯이 끄고 꼭 끌어안고 한참을 울었다.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눈물을”이라며 “14년 전부터 내가 겪었던 그걸…얼마나 아픈지 아는데. 미안하고 또 미안하고 또 미안하다. 엄마가 너무 미안해. 미안하다 리원아”라고 했다. 

이어 내 이름은 안정환 딸이 아니라 안리원인데요라고 하는 딸 안리원에게 이름을 잃은 자신과 같은 절차를 겪게 하는 게 미안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래도 네 아빠가 정말 자랑스러운 아빠잖아”라는 말에 “알아요”라고 답하며 눈물을 흘리는 안리원의 모습이 자신을 작게 만들었다고 고백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하 이혜원 SNS 전문. 

시간 참 빠르다. 벌써 2019.10.중순. 10대는 10km로 20대는 20km로 30대는 30km로 40대는 40km로 시간이 지나가는 속도라는데 너무 공감. 하루하루가 소중하고 감사한 시간들.

오늘 따라 ..이 많네. 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는 미덕이랄까. 인생이 가르쳐준 것. 아이가 커가면서 내면이 아름다워지고 싶어 더더더 열심히 사는 일인입니다. 휴. 댓글 보면서 난 뭘 그리 죄를 지었나 하는 생각이 드는 새벽이네요.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는 죽었다지요.

/kangsj@osen.co.kr

[사진] OSEN DB, 이혜원 SNS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