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30주년에도 이 자리에서''..'슈퍼쇼8' 슈퍼주니어, 엘프와 무한할 시간(종합)[Oh!쎈 현장]
등록 : 2019.10.13

[OSEN=심언경 기자] "시간이 흐를 때 영원한 게 없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우리는 영원히 함께한다고 생각해요."

그룹 슈퍼주니어가 데뷔 14주년을 맞은 가운데, 엘프와 '무한한 시간'을 소망하는 시간을 가졌다. 

슈퍼주니어는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 단독 콘서트 ‘슈퍼주니어 월드 투어 – 슈퍼쇼 8 : 인피니트 타임(SUPER JUNIOR WORLD TOUR - SUPER SHOW 8 : INFINITE TIME)'을 개최했다. 슈퍼주니어는 양일 공연의 시야제한석까지 포함, 전석을 매진시켰다. 이로써 슈퍼주니어는 이틀간 1만 8천 엘프(팬덤명)를 만났다. 

이날 콘서트는 엘프들이 포문을 열었다. 엘프들은 '슈퍼맨(Superman)'이 흘러나오자, 일제히 파랗게 물든 응원봉을 들고 앞뒤로 흔들었다. 중앙 제어 중인 응원봉 색은 일순간 파란색과 빨간색으로 나눠졌고, 2, 3층 구역에는 'SUPER JUNIOR'라는 문구가 떠올랐다.

슈퍼주니어는 상하 리프트를 타고, '더 크라운(The Crown)'을 부르며 등장했다. 이어 '갈증' '미인아' '블루 월드(Blue world)' 무대를 펼쳤다. 슈퍼주니어는 공연 도입부터 격렬한 퍼포먼스로 눈길을 끌었다. 

은혁이 연출한 무대 효과 역시 압도적이었다. 8개의 마름모꼴로 구성된 VCR, 무대에 설치된 다수의 조명, 숫자 '8' 모양의 돌출 무대 등은 은혁의 고민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대목이었다. 뿐만 아니라 이날 건강상 이유로 자리못한 희철은 VCR로 얼굴을 내비쳐 팬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슈퍼주니어는 지난 5월 전역한 규현의 합류로, 10년간 군백기(군 복무로 인한 공백기)를 끝냈다. 고대했던 완전체로 '슈퍼쇼8' 무대에 선 슈퍼주니어의 소감은 남다를 법하다. 

규현은 "오랜만에 이렇게 '슈퍼쇼'에 서게 됐다. 팬분들 앞에 수줍지만 인사를 드린다"며 "어제 공연을 해보니까 이번 공연은 정말 숨쉴 틈 없이 달려가는구나 생각했다. 여러분들도 혹시 흥겹다면 같이 일어나서 즐겨달라"고 말했다. 

려욱은 "드디어 완전체로 모였다. 너무 기분이 좋고 사실 어제 잠을 못 잤다. 심장이 너무 빨리 뛰고 계속 긴장이 됐던 것 같다. 여러분을 또 만날 생각에 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