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검찰개혁 이 시국에''..'블랙머니', 막프로 검사가 쫓는 금융범죄 실화극 (종합)[Oh!쎈 현장]
등록 : 2019.10.10

[OSEN=지형준 기자] 영화 '블랙머니' 제작보고회가 10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렸다.  배우 조진웅, 이하늬, 정지영 감독이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박소영 기자] “이런 시국에 함께 생각 나누는 장이 되길”

우리가 꼭 알아야 하는 경제 범죄 실화를 다룬 영화 '블랙머니'가 베일을 벗었다. 

10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블랙머니’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정지영 감독과 함께 주연배우 조진웅-이하늬가 취재진을 만났다. 이 작품은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막 가는 ‘막프로’ 양민혁 검사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곤경에 처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조진웅은 “양민혁 검사는 막프로다. 일방통행이고 물불 안 가리는 인물이다. 검사가 법을 잘 수호하고 지켜야 하는 입장에서 제끼면서 수사하기 힘든데 양민혁은 한다”고 소개했다. 정지영 감독은 “조진웅은 언젠가 한번 함께 하고 싶었는데 마침 하게 됐다.  사실 양민혁을 처음부터 조진웅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런데 촬영 시작 2~3일 뒤에 보니 조진웅이 양민혁을 생각한 것보다 플러스 알파로 소화하더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하늬는 국내 최대 로펌의 국제 통상 변호사이자 대한은행의 법률대리인 김나리 역을 맡았다. 그는 “정말 다른 캐릭터인 양민혁을 만나서 어리둥절하지만 검사가 무섭지 않은 변호사다. 양민혁과 온도차가 있다. 김나리는 매우 인텔리한 인물이다. 유학파라서 영어를 잘한다. 대사할 때 똑똑한 사람이 그런 척하는 게 아닌 ‘원래 지적인 사람이구나’를 표현하기 어렵더라. 전 김나리의 발 끝에도 못 미친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정지영 감독은 “사실 캐스팅 전 이하늬가 김나리와 딱 맞다고 생각한 적이 없다. 그런데 주변에서 다들 이하늬를 추천했다. 사실 만나봤는데도 잘 모르겠더라. 이하늬의 캐스팅을 결심하게 된 계기는 예능 프로그램을 봤을 때다. 다른 연기자들과 달리 본인을 솔직하고 당당하게 있는 그대로 표현하더라”며 “크게 주문한 건 없다. 예쁘고 아름답지만 자신있는 두뇌와 당당한 지성을 내보여 달라고 주문했다”고 밝혔다. 

이 작품은 IMF 이후 외국자본이 한 은행을 헐값에 인수한 후 곧 막대한 이익을 챙기고 떠난 사건을 토대로 중요한 몇 가지 사실을 엮어 극화한 작품이다. 무엇보다 대세들의 만남으로 벌써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조진웅은 현재까지 무려 43편의 영화를 통해 1억 명이 넘는 관객을 만났다. 이하늬는 영화 ‘극한직업’으로 천만 배우가 됐고 SBS ‘열혈사제’ 역시 높은 시청률과 화제성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부러진 화살'을 통해 340만 관객을 동원하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입증한 한국영화계 명장 정지영 감독의 차기작이라는 점도 기대 요소다. 

조진웅은 “이 작품을 선택한 특별한 이유가 있다. 사실 이 사건이 있었는지 몰랐다. 당시의 금융사건? 이러면 다가가기 힘들다. 그런데 시나리오의 이정표는 확실했다. 어렵고 무거울 만한 소재, 관심 갖기 힘든 그 사건을 양민혁을 통해서 쉽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 시나리오 봤을 때 울컥했다. 내가 해야겠다는 사명감을 느꼈다. 검사 뿐만 아니다. 국민 누구나 범죄가 있다고 사료되면 고발할 수 있다. 금융, 조작된 서류 등 쉽게 받아들이기 힘들 수 있다. 그걸 쉽게 받아들이게끔 했다. 관객들은 양민혁을 따라오시면 된다. 전혀 어렵지 않더라”고 자신했다. 

이하늬는 “감독님 때문에 이 작품을 선택했다. 살아 생전 함께 한다는 것만으로도 가문의 영광 아닌가. 살아있는 전설, 존경하는 감독님과 함께할 수 있다는 걸 보고 내가 그래도 배우가 됐구나 처음 느꼈다. 현장에서 놀라울 때가 많았다. 테이크 때마다 달려와서 디렉션을 주셨다. 열정이 정말 대단하다. 저도 청년의 카테고리에 있는데 저희랑 같이 생각을 나누면서 전혀 거리낌이나 문제가 전혀 없었다. 소소한 얘기부터 장황한 얘기까지. 내가 큰 어른과 조우하고 있다는 생각보다 친구 같았다. 노인이 아니라 청년과 함께 하는 느낌이었다”며 미소 지었다. 

정지영 감독은 “최대의 금융 스캔들을 다뤘다. 아직 밝혀지지 않은 사건을 막프로가 끝까지 추적한다. 난공불락의 벽을 향해서. 제가 실화를 모티브로 영화를 계속 만드는 이유가 있다. 우리들이 겪는 현실에는 무수한 영화 소재가 있다. 그 중에서도 제가 하고 싶은 소재는 그 영화가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고, 어떤 가치관을 형성할 것인가다. 알게 모르게 영향 받으니까. 파헤쳐서 공유하고 토론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래서일까. 이 작품은 어딘가 검찰 개혁과 성역 없는 수사 기조가 충돌하는 현 시점에 더 많은 메시지를 던질 거로 보인다. 정지영 감독은 “작품 끝내고 나니 검찰 개혁, 성역없는 수사가 어디로 갈지 모르는 상황이 됐더라. 기획할 때 그런 것에 염두를 둔 건 아니다. 금융비리 사건을 추적하려다 보니 어떤 방법이 좋은가 싶다가 검찰과 양민혁을 떠올렸다. 일반 대중과는 낯선 경제의 문제니까 검사 역시 스스로도 알아가며 추적하는 인물로 놨다. 현 시점과 화두가 비슷하다. 다만 이 영화 속에서는 검찰 개혁과 성역 없는 수사에 대한 언급은 없다. 정치적으로 편향된 시선은 없다. 우리들이 살아가는 대중의 가치관에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최대의 금융스캔들을 파헤치는 범죄 드라마 ‘블랙머니’는 11월 13일 개봉된다.  

/comet568@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