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똥강아지들' 양동근 가족 등장→가희 다리오x두 남매와 황홀한 바닷가 산책[Oh!쎈 리뷰]
등록 : 2019.09.15

[OSEN=전미용 기자] 이날 양동근이 합류했다. 

15일 방송된 SBS플러스 ‘개판 5분 전, 똥강아지들’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양동근의 가족들과 멋진 바닷가에서 애견 다리오, 두 남매와 황홀한 시간을 보내는 가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양동근의 딸 조이는 거울을 보며 머리 스타일을 정리했다. 이 모습을 본 동생 실로가 거울을 탐냈다. 실로는 조이의 거울을 가지려고 떼를 쓰며 눈물을 흘렸다. 이 모습을 지켜본 엄마 박가람은 조이에게 "양보할 수 있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조이는 "아니오"라고 말했다. 이에 상황이 악화되자 양동근이 나서 실로에게 "이건 여자들이 쓰는 거야"라고 달랬다. 실로는 잠시 차분한 듯 보였지만 이내 조이를 보며 소리를 질렀고 이 모습을 미키가 멀리 떨어져 지켜봤다. 

이영상을 본 서장훈은 두 사람을 지켜보고 있는 미키의 모습을 보며 "미키가 두 사람이 싸우는 모습을 보며 나는 끼고 싶지 않다라는 표정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고 패널들 역시 "그런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양동근은 혼자 남아 집을 보고 있던 미키를 데리고 산책을 했고, 그곳에서 친구들을 격하게 반기는 미키의 모습을 보며 "너 외로운 거 안다. 조금만 참아줘. 내가 계획이 다 있어"라고 말했다. 이에 패널들은 또 다른 강아지를 키울 계획이 있는 건지 물었고 양동근은 "항상 생각은 하고 있었다. 늘 혼자 있는 미키가 안쓰러워서 계획하고 있는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수의사 설채현은 "아주 좋은 방법이다. 미키는 사회성이 좋아서 새 친구를 반길 거다"라고 조언했다.

두 번째 영상에서는 가희의 두 남매 노아와 시온, 그리고 애견 다리오 모습이 그려졌다. 가희의 아들 노아는 다리오가 온 후 개구쟁이였던 모습에서  차분히 동생을 보살피듯 다리오의 사료를 챙겨주고 빗질을 해주며 듬직한 모습을 보이며 반전 매력을 뽐냈다. 

가희는 노아에게 바다에 가자고 말했다. 이에 가희는 발리에서 바다에서 강아지들과 함께 노는 게 일상이라고 말했다.  설기현 수의사는 "자연스럽게 친해지는 데 아주 좋은 방법이다"라며 칭찬했다. 노아는 다리오를 데리고 먼저 앞장 섰고 다리오 역시 노아를 따라 나가자 가희가 놀랐다.

차안에서 다리오는 처음보다 훨씬 안정된 모습을 보였다. 바다에 도착하자 개들과 사람들이 함께하는 모습이 시선을 끌었다. 이에 패널들은 "보기 좋다. 진짜 강아지들이 많구나"라며 부러워했다. 노아는 모래를 파며 즐겁게 시간을 보냈고 다리오는 지나가는 개를 보며 연실 짖었다.

이에 가희는 "다리오가 우리를 지켜주는 거야"라며 말하며 다리오를 안정시켰다. 이후 가희는 노아와 시온이를 데리고 바다에 들어갔다. 다리오는 혼자 모래 사장 위에 앉아 있었다.  이 모습을 본 패널들이 다리오가 혼자 남겨진 이유를 궁금해했고, 가희는 "바다에 데리고 들어가려고 했는데 물을 싫어하는 아이더라"고 대답했다.

의외로 얌전히 자리에 앉아 있는 다리오를 기특하게 생각하고 있던 그때 다리오가 슬금 슬금 움직이더니 이내 가희와 아이들이 있는 곳으로 다가왔고, 지나가는 개들 속에서 시온을 지켜주는 모습을 보여줘 모두에게 감동을 안겼다.

달라진 다리오의 모습에 가희는 "많이 친해졌다. 불러도 귀도 쫑긋 안했는데 이제 우리를 따라온다"라며 마음을 연 다리오의 모습에 고마워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똥강아지들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