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열여덟의 순간' 신승호, ''반성하면서 살게'' 진심으로 옹성우x김향기에 사과[핫TV]
등록 : 2019.09.11

[OSEN=전미용 기자]  신승호가 진심으로 사과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열여덟의 순간'에서는 그동안의 행동을 반성하며 최준우(옹성우)와 유수빈(김향기)에게 진심으로 사과하는 마휘영(신승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휘영(신승호)는 오한결(강기영)에게 "그동안 감사했다. 그리고 죄송했다. 버릇없이 행동하고 함부로 대했던 것. 부모님들이 무례했던 것. 준우(옹성우)일 모두 다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오한결은 "쌤, 마음이 좀 안좋다. 연락 끊지 말고 잘 지내라. 그동안 잘 견뎠다"라고 대답했다. 

준우는 휘영이 떠난다는 사실을 오한결에게 먼저 듣고 수빈(김향기)과 함께 기다리고 있었다. 휘영은 준우에게 "너는 내가 자퇴하는 게 도망치는 거라고 했지 그래서 생각을 많이 해봤는데 아직은 길이 이것밖에 안보이더라. 내가 성실하게 자라온 아이들과 학교를 다닌다는 게 죄스러워. 그동안 했던 일들 죗값 치르며 반성하고 살게. 나 용서해줘서 고맙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휘영은 병원에 있는 형을 찾아가 학교를 관뒀다고 전했다. 휘영은 형에게 "내가 어떻게 살아야할지. 형 그거 아냐. 형 진짜 어릴 때부터 내 우상이었는데.. 공부도 잘하고 운동도 잘하고 잘 생겼었는데.. 엄마 아빠가 제일 자랑스러워하시고.. 맨날 형만큼만 하라고.. 근데 이제 나는 나만큼만 하려고. 내가 딱 할 수 있는 만큼만. 내 스스로 방법을 찾을 거야"라며 그동안 쌓아뒀던 속마음을 전했다. 

이후 휘영은 주유소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한편 이날 김지민(허영지)은 오한결을 찾아가 보자마자 안겼다. 이에 오한결은 놀랐고 김지민은 "나 합격했다"라며 행복해했다. 이에 오한결은 지민씨가 합격을 다하고 꿈만 같다고 혼잣말을 했다. 이에 김지민은 오한결에게 "그동안 기다려줘서 고맙다. 우리 사귀자"라며 고백했다.

황로미(한성민) 역시 유필상(유인상)과 영화를 보면서 "한번 만나 보자"고 말했고 이에 놀란 유필상은 영화를 보다 말고 일어나 사람들에게 구박을 받았다.  /jmiyong@osen.co.kr

[사진] 열여덟의 순간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