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열여덟' 옹성우, '최준우'에 완벽하게 스며들어..'유종의미'[★밤TV]
등록 : 2019.09.11
[스타뉴스 장은송 인턴기자]
/사진=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캡처
/사진=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캡처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의 옹성우가 캐릭터에 완벽하게 스며드는 연기를 선보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10일 오후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심나연)에서는 어쩔 수 없이 잠시 동안 떨어져 지내게 된 유수빈(김향기 분)과 최준우(옹성우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최준우는 엄마 이연우(심이영 분)를 위한 서프라이즈로 이연우가 일하는 가게를 몰래 찾아갔다. 그러나 가게는 닫혀있었고, 최준우는 이연우에게 무슨 일이 생겼음을 직감했다.

최준우는 다시 집으로 돌아와 유수빈과 통화를 했다. 유수빈은 "근데 너 뭔가 걱정 있는 느낌인데?"라며 최준우를 걱정했다. 그러나 최준우는 "아니야 오늘 너무 긴장해서 그런가봐"라며 말을 넘겼다. 유수빈은 그런 최준우를 위해 자장가를 불러줬고, 최준우는 유수빈의 자장가를 들으며 몰래 눈물을 흘렸다.

여름 방학이 시작됐고, 정오제(문빈 분)는 표정이 안 좋은 최준우에게 무슨 일이 있느냐고 물었다. 최준우는 "오제야, 사실은 나 엄마한테 내려갈까 고민 중이야. 지금 엄마한테 힘든 일이 생겼거든. 엄마 짐을 좀 덜어 줄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 생각해보려고. 이번에 엄마를 보는데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어. 나는 그동안 내가 혼자라고 외롭다고 생각했는데, 사실 지금 가장 외로운 건 엄마가 아닐까"라며 마음 아파했다.

이후 최준우는 유수빈의 엄마인 윤송희(김선영 분)를 따로 만나 "수빈이와 딱 하루만 만나고 싶습니다. 수빈이 마음 편할 수 있게 수빈이에게 어머니께서 직접 허락해주세요. 제가 엄마한테 내려가서 같이 있어드리려고 해요. 그래서 잠시 떨어져 있어야 할 거 같습니다"라고 부탁했다. 최준우의 진심 어린 마음이 느껴진 윤송희는 이를 허락했고, 유수빈과 최준우는 데이트를 할 수 있게 됐다.

최준우는 유수빈과의 만남에서 곧 떠난다는 이야기를 꺼내려 했지만 유수빈은 이미 그 사실을 알고 있었다. 유수빈은 최준우가 그동안 마음 고생한 것을 알고는 눈물을 흘렸다. 최준우는 그런 유수빈을 안아주며 "수빈아 사실 나도 네가 제일 마음에 걸려. 근데 내가 엄마한테 간다고 해서 우리가 끝나는 게 아니잖아. 각자 위치에서 조금만 기다리자"라며 함께 슬픔을 나눴다.

옹성우는 '열여덟의 순간'을 통해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했다. 데뷔작에서 주인공을 맡은 옹성우는 느리고 태평한 듯 보이면서도 그 누구보다 담대한 '최준우' 역을 맡아 열연했다.

옹성우는 연기 경험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내면에 많은 상처와 외로움을 담고 있는 최준우에 완벽하게 녹아들었다. 최준우의 내면을 심도 있게 그려낸 그의 섬세한 연기는 시청자들이 최준우라는 아이에게 더욱 몰입할 수 있도록 만들었으며, 오랜 연기 경험을 갖고 있는 김향기에도 뒤쳐 지지 않고 극을 가득 채우는 존재감을 발산할 수 있도록 하는 큰 역할을 했다.

이렇듯 첫 작품에서 호평을 받으면서 작품을 이끌어간 옹성우가 향후 또 다른 작품에서는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감과 궁금증이 생성된다.


장은송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