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멜로' 천우희, 이러니 안 반해? 예측불가 매력+안재홍과 로맨스 예고[핫TV]
등록 : 2019.08.25

[OSEN=강서정 기자] 천우희를 대체할만한 배우가 있을까.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똘끼 만렙 드라마 작가 ‘임진주’ 역을 맡은 천우희가 예측불가한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수다블록버스터이다.

지난 24일 방송된 6회에서는 진주의 통통 튀는 행동과 대사가 이목을 끌었다. 이병헌 표 ‘말맛’대사와 천우희의 캐릭터 소화력이 만나 범상치 않은 인물이 탄생했다는 평이다. 드라마 편성이 잠정적으로 무산된 진주의 대처 방법은 역시 평범하지 않았다. 열심히 글을 쓰고 편성을 위해 노력했지만 실패를 맞이하게 된 진주는 이번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어보겠다고 결심한 것. 범수(안재홍 분)는 그런 진주를 찾아왔고 떡볶이를 요리해주며 함께 시간을 보냈다. 시간은 흘러가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는 진주와 이 분위기를 참지 못하는 범수의 상반된 모습은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진주의 엉뚱한 매력에 빠져드는 범수와 전 남자친구 환동(이유진 분)의 미묘한 감정 변화는 극을 한층 흥미롭게 만들었다. 범수는 진주에게 정이 들었다고 말한 것은 물론, 진주를 생각하며 웃음을 참지 못했고 진주 역시 범수의 허전함을 느끼는 듯했다. 한편, 범수가 진주를 좋아하는 것 같다는 말을 들은 환동 또한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이 보여지며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천우희는 진주의 통통 튀는 대사와 성격을 100% 소화하는 연기력으로 반할 수밖에 없는 매력적인 인물을 만들어냈다. 또한 로맨스의 시작이 예고되며 천우희 표 로맨틱 코미디에 대한 관심이 더욱 뜨거운 상황. 화제성을 모으며 점점 색다른 매력을 인정받고 있는 천우희를 향한 응원 역시 계속되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JTBC ‘멜로가 체질’ 영상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