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홍진영 ''소속사 상대로 전속계약 해지 소송..신뢰관계 유지할 수 없어''(전문)[공식]
등록 : 2019.08.23

[OSEN=민경훈 기자] 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방송센터 SBS홀에서 열린 SBS '정글의 법칙 in 파타고니아' 기자간담회서 홍진영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rumi@osen.co.kr

[OSEN=선미경 기자] 가수 홍진영이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두고 법적분쟁을 진행하게 됐다. 

홍진영은 23일 오후 자신의 SNS에 “저는 데뷔후 지금까지 10년 넘게 가족처럼 생각했던 소속사와 계약해지를 요구하는 법적 절차를 밟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결정을 하기까지 지난 4월부터 오늘날까지 하루 하루가 너무나 고통스러웠고 많은 고민과 망설임 그리고 두려움이 있었습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홍진영은 “그동안 저는 의리와 신뢰 하나로 소속사에 제 의사를 제대로 주장해본적이 없었으며 스케줄 펑크 한번 없이 일에만 매진해 왔습니다. 종종 돈독이 올랐단 댓글들을 보며 그렇게 비춰지고 있는 제 자신이 너무 싫을 때가 있었고 제 몸을 좀 쉬게 해주고 싶을 때도 많았으나, 하루에 여러 차례 한 달에 많게는 수십 건의 행사를 묵묵히 열심히 하는게 보잘 것 없는 저를 키워준 회사에 대한 보답이라 항상 생각해왔습니다”라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어 홍진영은 전속계약 해지를 결정하게 된 것에 대해서 “그런데 어느 순간 건강도 급격히 나빠지고 6월초엔 하복부 염증이 심해져 수술까지 받는 일이 생겼습니다. 스케줄을 소화하는게 너무 힘들었고 수차례 고통을 호소했음에도 소속사는 일정을 강행하였습니다. 그 와중에 저도 모르는 사이 많은 일들이 제 이름으로 벌어지고있었습니다. 제가 모르는 광고주와의 이면 계약,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매달 수수료 명목으로 적게는 수백만 원, 많게는 수천만 원 빠져나간 것으로 의심되는 불투명한 정산 방식, 제가 원치 않았던 공동사업계약에 대한 체결 강행, 행사 및 광고 수익 정산 다수 누락 등. 고민 끝에 저는 지난 6월 소속사에 전속 계약 해지 통지서를 전달하게 되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홍진영은 “오늘 저는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효력정지가처분 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하였습니다. 그리고 한 식구라 여겼던, 그래서 더 배신감과 실망감이 컸던 소속사 관계자들을 고소하기로 하였습니다”라며, “저에겐 십년이란 세월이 무색할만큼 이 회사를 너무나 믿었기에 지난 몇 개월 동안 회사로부터 받은 배신감과 실망감이 너무나도 큰 상처가 되었습니다. 이제 저는 홀로 외로운 싸움을 해야하고 이 소식을 제가 직접 전해드리는 게 맞겠다는 판단에 이렇게 부득이하게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저를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OSEN=박준형 기자] 가수 홍진영이 8일 오후 서울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진행된 첫 정규앨범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soul1014@osen.co.kr

다음은 홍진영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홍진영입니다. 오늘 여러분에게 갑작스럽지만 다소 무거운 이야기를 전해드리려 합니다.

저는 데뷔후 지금까지 10년 넘게 가족처럼 생각했던 소속사와 계약해지를 요구하는 법적 절차를 밟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결정을 하기까지 지난 4월부터 오늘날까지 하루 하루가 너무나 고통스러웠고 많은 고민과 망설임 그리고 두려움이 있었습니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