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남자셋 여자셋'
등록 : 2019.08.21

[OSEN=박소영 기자] 송승헌이 데뷔작 ‘남자 셋 여자 셋’ 이후 가장 웃기게 돌아왔다. 인생 캐릭터 향기가 벌써부터 솔솔 풍긴다. 

송승헌은 26일 첫 방송되는 tvN 새 드라마 ‘위대한 쇼’(극본 설준석, 연출 신용휘)에서 전 국회의원이자 하루아침에 4남매의 아빠가 된 위대한 역을 맡았다. 순탄치 않은 가족사 때문에 국민 패륜아로 찍혀 낙선하지만 자신을 딸이라고 주장하는 18살 소녀와 ‘피 한 방울 안 섞인’ 3남매를 받아들이며 국회 재입성을 꿈꾸는 위대한 쇼맨이다. 

최근 송승헌은 드라마 ‘플레이어’, ‘블랙’, ‘사임당 빛의 일기’와 영화 ‘대장 김창수’, ‘미쓰 와이프’ 등을 통해 로맨스, 액션, 장르물, 코믹까지 아우르는 폭넓은 작품 소화력을 뽐냈다. 그랬던 그가 이번엔 ‘위대한 쇼’로 물오른 코믹 연기의 정점을 보여줄 전망이다. 데뷔작인 ‘남자 셋 여자 셋’을 뛰어넘을 대표작으로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위대한 쇼’ 제작발표회에서 신용휘 감독은 “송승헌을 떠올렸을 때 ‘남자 셋 여자 셋’이 생각났다. ‘미스 와이프’도 그렇고 ‘플레이어’에서도 밝고 유쾌하고 긍정적인 면을 봤다. 송승헌이 가진 폭넓은 대중성도 필요했다.참 밝고 소박하더라. 인간적이고 밝고 긍정적인 모습에 매료됐다. 오히려 진중하고 무거운 연기보다 위대한이 더 어울릴 거라고 확신한다”고 힘줘 말했다.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만 봐도 송승헌은 확실히 무게감을 벗어던졌다. 쓰레기통에 처참하게 버려진 벽보와 함께 자신의 머리를 쥐어 뜯으며 고뇌하고, 차 안에서 샤우팅을 폭발시키며 분노하는 송승헌의 모습은 역대급 재미를 예고한다. 잘생긴 비주얼은 변함없지만 온몸으로 코믹 연기를 입은 그다. 

송승헌은 “‘남자 셋 여자 셋’ 때는 가장 순수하지만 연기를 못했다. 그런데 지금은 무겁고 진지한 이미지가 있다더라. 최근 몇 년간 고민 많이 했다. 그래서 ‘블랙’, ‘플레이어’ 때엔 기존의 제 연기 색깔과 달랐는데 그렇게 조금 풀어진 모습을 연기하면서 창피하지만 최근 2~3년 연기하는 재미를 크게 느끼고 있다. 이번에도 가볍게 힘 뺀 연기를 했다”고 자신했다. 

송승헌은 ‘위대한 쇼’의 주인공을 맡아 극을 이끄는 연기의 주축임과 동시에 현장에서의 분위기 메이커다. 파트너 정수현 역의 이선빈은 자신의 SNS에 ‘위대한 쇼’를 찍으며 급속도로 친해진 송승헌의 사진을 대거 올릴 정도. 갑자기 찾아온 딸 한다정 역의 노정의는 “잘생긴 아빠 송승헌이 정말 너무 잘 챙겨주신다”며 거듭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임주환은 송승헌이 출연한다기에 ‘위대한 쇼’를 선택했다고 말하기도. 그는 “송승헌 선배가 출연한다고 해서 시놉시스도 안 보고 그냥 하겠다고 했다. 고등학교 선배라 학교 다닐 때 꼭 같은 작품을 해 보고 싶었는데 이번에 처음 하게 됐다. 정말 기쁘다”면서도 “비주얼적으로 노력 많이 했는데 송승헌 옆에서 오징어가 됐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연기적으로도 인간적으로도 인생 작품을 만난 송승헌이다. 1회만 보면 그 뒤를 안 볼 수 없을 거라고 자신한 이유다. 송승헌은 “나라 안팎으로 웃을 일이 없는데 ‘위대한 쇼’를 보면 지친 이웃, 가족, 친구들에게 어떤 드라마보다 더 큰 웃음과 감동 드릴 자신이 있다”고 주먹을 불끈 쥐었다. 

‘남자 셋 여자 셋’ 이후 다시 한번 유쾌한 ‘인생캐’를 새로 쓸 그의 활약을 기대해 본다. ‘위대한 쇼’는 오는 2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