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안재현 女문제 폭로' 구혜선, 그럼에도 가정 지키고자 하는 이유는(종합)[Oh!쎈 이슈]
등록 : 2019.08.21

[OSEN=최나영 기자] 배우 구혜선이 '이혼할 의사가 전혀 없다'라며 가정을 지키고자 하는 의지를 다시금 강조했다.

구혜선과 남편인 배우 안재현과의 불화는 지난 18일 구혜선이 자신의 SNS에 폭로성의 글을 올리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구혜선은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 한다. 다음주에 남편 측이 보도 기사를 낸다고 해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 진실되기를 바라며"라며 안재현과 주고 받은 문자 메시지 일부를 공개했다.

문자 내용에 따르면, 구혜선과 안재현은 이혼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가운데 안재현은 이혼 절차가 빠르게 이뤄지길 바라고 있고, 구혜선은 아픈 모친을 걱정해 이를 좀 더 미루자고 말하는 분위기다.

이후 폭로는 이어졌다. 구혜선에 의해 소속사 대표와 안재현이 구혜선을 두고 뒷담화를 나눴다는 이야기가 전해졌으며 20일 오후에는 구혜선이 또 다른 입장문을 발표했다.

구혜선의 법률 대리인은 이날 오후 "구혜선씨는 안재현씨와 이혼에 ‘협의’한 바는 있으나, 이혼에 ‘합의’한 적은 없으며, 현재 이혼할 의사가 전혀 없으며, 혼인파탄에 관한 귀책사유도 전혀 없음을 알려드린다"라고 다시금 이혼할 생각이 전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어 "이혼합의서 초안이 두 사람 사이에 오고가기는 하였지만, 전혀 이에 대해 날인이나 서명된 바가 없다"라며 "이미 구혜선씨 본인이 밝힌 바와 같이, 상대방 안재현씨의 결혼 권태감과 신뢰훼손, 변심, 주취 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 등의 이유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온 구혜선씨가 합의이혼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구혜선씨 어머니의 정신적 충격과 건강악화, 그리고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에, 이혼에 합의할 의사가 없음을 구혜선씨 본인이 이미 SNS를 통해서 명백히 밝힌 바 있다"라고 전했다.

"그리고 구혜선씨의 어머니를 위하는 마음과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은 현재도 여전히 변함이 없다. 따라서 구혜선씨와 안재현씨가 이혼에 ‘합의’하였다는 기사는 전혀 증거가 없는 사실무근임을 알려드린다"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더불어 구혜선은 신뢰가 깨졌다는 이유로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와도 갈라설 계획임을 알렸다.

안재현에 대한 구혜선의 폭로 중 특히 대중의 관심이 집중된 것은 '주취 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이란 부분이다. 이것은 구혜선이 배우자 안재현이 여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암시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구혜선이 (일방적으로) 이런 민낯까지 '까발리면서도' 안재현과 부부관계를 유지하겠다는 이유는 무엇일까.

일단 구혜선의 SNS와 입장문에서 알 수 있듯, 구혜선은 자신의 이혼으로 받을 가족의 충격을 걱정하고 있다. 구혜선이 안재현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그는 안재현이 자신의 모친에게 이혼에 대한 설득을 해 줄 것을 요구한다. 결혼 당시 안재현이 적극적으로 구혜선의 모친에게 이를 설득했다는 전언. 이혼 역시 모친에게 '충분한 설명'을 먼저 하는 것이 자식으로서의 예의이자 모친의 충격 완화를 돕는 것이라 생각할 수 있다. 더욱이 구혜선의 모친은 최근 건강이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이유로는 구혜선의 입장에서 상대방의 이혼 요구가 부당하거나 일방적이라고 판단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에서 이혼을 하기 위해서는 양측 모두가 이혼에 동의해야 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법정으로 가게 된다. 귀책사유가 있는 배우자의 이혼 요구는 기각되는데 구혜선은 안재현에게 귀책사유가 있다고 주장하는 모습이다. 즉 '가정을 지키고자 한다'는 말이 구혜선의 경우에는 '(일방적으로 상대방이 요구하는)이혼에 동의 하지 않는다'라는 의미와 더욱 가까워보인다.

연예계에서 현재 이혼을 놓고 소송까지 간 사례는 배우 홍상수 감독이 있다. 현재 배우 김민희와 열애 중인 홍상수 감독은 아내에게 이혼을 요구하고 있지만, 그의 아내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홍 감독의 이혼 소송은 얼마 전 서울가정법원으로부터 기각됐고, 홍 감독은 작품 연출과 현재 생활에 집중하기 위해 이혼 소송 1심 판결에 항소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그러면서도 법률대리인을 통해 "혼인 생활이 완전히 종료됐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라고 밝혔던 바다.

한편 구혜선과 안재현 사이에 아이는 없다.

/nyc@osen.co.kr

[사진] OSEN DB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