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주취상태의 안재현이 여자들과..'' 구혜선, 새 폭로에도 ''이혼 안한다'' 강조(종합)[Oh!쎈 이슈]
등록 : 2019.08.21

[OSEN=최나영 기자] 배우 구혜선이 '가정을 지키고 싶다'는 바람을 재차 강조하고 있는 가운데 남편 안재현에 대한 새로운 폭로를 해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구혜선의 법률 대리인은 지난 20일 오후 "지난 주 일요일부터 구혜선, 안재현 간의 이혼과 관련된 구혜선 본인의 공식적인 입장을 본 보도자료를 통해서 밝혀 드린다"라고 시작되는 공식입장을 새롭게 발표했다.

법률 대리인은 "구혜선씨는 안재현씨와 이혼에 ‘협의’한 바는 있으나, 이혼에 ‘합의’한 적은 없으며, 현재 이혼할 의사가 전혀 없으며, 혼인파탄에 관한 귀책사유도 전혀 없음을 알려드린다"라고 다시금 이혼할 생각이 전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어 "이혼합의서 초안이 두 사람 사이에 오고가기는 하였지만, 전혀 이에 대해 날인이나 서명된 바가 없다"라며 "이미 구혜선씨 본인이 밝힌 바와 같이, 상대방 안재현씨의 결혼 권태감과 신뢰훼손, 변심, 주취 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 등의 이유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온 구혜선씨가 합의이혼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구혜선씨 어머니의 정신적 충격과 건강악화, 그리고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에, 이혼에 합의할 의사가 없음을 구혜선씨 본인이 이미 SNS를 통해서 명백히 밝힌 바 있다"라고 전했다.



"그리고 구혜선씨의 어머니를 위하는 마음과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은 현재도 여전히 변함이 없다. 따라서 구혜선씨와 안재현씨가 이혼에 ‘합의’하였다는 기사는 전혀 증거가 없는 사실무근임을 알려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또한, 구혜선씨는 현재 소속 연예인의 사생활에 일방적으로 관여하면서 신뢰를 깨뜨린 구혜선씨의 소속사와도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음을 확인하고, 조속히 전속계약관계가 원만하게 종료되기를 희망한다"라면서 "다만, 구혜선씨의 소속사가 이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에는 법적인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음을 알려드린다"라고 안재현과 함께 소속돼 있는 HB엔터테인먼트에서 나올 계획임을 알렸다.

이 같은 구혜선의 새로운 폭로는 이번 이혼 관련 사건에 대한 관심을 새롭게 환기시켰다. 무엇보다 안재현에 대한 구혜선의 '주취 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이란 폭로는 대중에게 충격을 주기 충분해보인다.

구혜선과 안재현의 불화는 구혜선이 지난 18일 자신의 SNS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 한다. 다음주에 남편 측이 보도 기사를 낸다고 해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 진실되기를 바라며"라는 글을 게재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이 글과 함께 구혜선은 안재현과 주고 받은 문자 메시지 일부를 공개했다. 문자 내용에 따르면, 구혜선과 안재현은 이미 이혼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이후 소속사 대표와 안재현이 구혜선을 두고 뒷담화를 나눴다는 등 폭로가 거듭됐다. 그리고 안재현의 여자문제를 암시하는 글까지. 이렇듯 남들에게 쉽게 꺼내 보이기 힘든 부분까지도 대중에게 (일방적으로)공개한 구혜선은 그럼에도 '절대 가정을 깰 생각이 없다'라는 한결같은 의견을 고수 중이다. 구혜선이 가정을 지키고자 하는 방법, 그리고 여전히 침묵, 무대응으로 일관하는 안재현. 과연 이들 부부싸움은 '칼로 물베기'인지 아니면 이미 선을 넘은 것인지. 두 사람의 행보가 주목된다.

/nyc@osen.co.kr

[사진] OSEN DB, tvN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