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윤지민 “정난정 연기 부담스러웠지만 잊지 못할 작품” 종영 소감
등록 : 2019.08.18

[OSEN=강서정 기자] 배우 윤지민이 '조선생존기'에서 대체불가의 매력적인 악역으로 인생 캐릭터를 적립했다.

지난 17일 막을 내린 TV CHOSUN 드라마 '조선생존기'에서 정난정 역으로 열연한 윤지민은 정실부인 자리를 뺏는 냉혈한 모습부터 권력을 잡기 위한 교태까지 다채로운 면모로 씬을 장악했다. 

특히 그녀는 그동안의 정난정과는 차별화된 점을 보이며 자신만의 캐릭터를 구축해나갔다. 자신의 욕망을 채우기 위해 그 어떤 것도 주저하지 않는 것. 윤원형(한재석 분)의 점차 커져가는 욕심을 말리지 않고 오히려 키우는가 하면 심지어 세자빈을 바꿔치기까지 하며 권력을 키우는 무모함을 보여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현실 세계에서 온 정가익(이재윤 분)의 힘이 점차 커지자 그를 본인의 사람으로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의 공간에 찾아가 과감한 입맞춤을 하고 미래를 내다볼 수 있다는 말에는 조심스러워하며 왕비의 자리까지 오르려 하는 모습으로 흥미진진함을 안겼다.

또한 윤지민은 정난정의 180도 상반된 매력을 선사해 보는 재미를 안겼다. 상대방이 본인의 마음에 들지 않는 행동과 말을 할 때는 한없이 차가워지며 거침없는 입담을 날렸다. 하지만 자신이 필요로 하는 사람들 앞에서는 교태와 함께 부드럽게 어르고 달래며 믿음을 견고하게 만들기 위한 노력을 보인 상황. 그녀는 손끝부터 눈빛까지 시시각각 바꿔 상황마다 다른 표정과 행동을 디테일하게 전달해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이처럼 완벽한 연기로 보는 이들에게 얄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정난정을 선사한 윤지민은 '조선생존기' 시청자들에게 "우선 '조선생존기'를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인사의 말씀을 드린다. 작품에 들어가면서 정난정이라는 인물을 연기하는데 부담감이 있었는데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덕분에 힘을 얻어 행복하게 촬영에 임할 수 있었다"고 애정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무더위와 궂은 날씨에도 언제나 밝은 촬영 현장을 이어갈 수 있었던 건 고생하신 스태프들 덕분이다. 또한 좋은 배우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조선생존기'는 나에게 정말 잊지 못할 작품으로 남을 것"이라며 여운이 가득 담긴 메시지를 전했다.

윤지민은 '조선생존기'를 통해 날카로운 카리스마 속 전무후무한 캐릭터를 완성, 몰입도를 최대로 높이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kangsj@osen.co.kr

[사진] 문화창고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