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델루나' 새드엔딩?..아이유, 여진구 잃을까 두려운 낙화엔딩 [핫TV]
등록 : 2019.08.18

[OSEN=박소영 기자] tvN ‘호텔 델루나’ 월령수의 꽃 한 송이가 낙화했다. 이지은(아이유)에게 여진구라는 두려움이 생겼기 때문이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 연출 오충환, 김정현 /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 11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8.6%, 최고 9.7%로 지상파 포함 전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도 평균 7.7%, 최고 8.5%를 기록하며 6주 연속 지상파 포함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장만월(이지은)과 구찬성(여진구)은 서로의 인생을 기꺼이 안아주기로 했다. 찬성은 여전히 만월의 사치에 혀를 내두르고, 만월은 여전히 찬성의 잔소리에 투덜거리며, 평소와 다름없는 일상을 보냈지만, 서로를 바라보는 눈빛은 온기로 가득 찼다. “꽃이 핀 건 지기 위해서”라지만, 걱정하기보단 이제 겨우 핀 꽃이 이렇게 예쁘게 오래오래 있길 바랐다.

마치 두 사람의 미래를 암시하듯 산체스(조현철)와 여자 친구 베로니카(서은수)는 갑작스레 이별을 맞았다. 산체스가 프러포즈를 준비한 날, 베로니카가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것. 보통 사람들에게도 델루나가 보이는 월식 날, 찬성은 산체스를 델루나로 데려갔고, 덕분에 베로니카는“나 때문에 너무 많이 울지 마요. 나는 당신 때문에 행복했으니까”라는 인사를 남길 수 있었다. 그럼에도 산체스는 무너져 내렸다. 갑자기 찾아온 죽음은 남아 있는 사람에게 너무 큰 슬픔을 남겼다. 하지만 “죽음이 끝이 아니라는 걸 봤으니까 산체스는 잘 견뎌낼 수 있을 거야”라던 찬성.마치 자신에게 하는 위로 같았다.

만월 역시 이별을 준비하고 있었던 걸까. 전 델루나의 지배인이자 현 국제기구 총장 후보인 황문숙(황영희)에게 “구찬성이 보내야 할 마지막 손님이 있어. 그 손님을 보내고 나면 아마 여길 나가게 될 거야”라며 찬성을 부탁한 것. 마지막 손님은 바로 구찬성이 많이 좋아하는 사람, 만월을 의미했다. 이를 전해들은 찬성은 “안 보이는데 보고 싶으면, 꽤 힘들겠네요”라며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찬성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만월은 찬성에게 만나러 가겠다고 했다. 그래도 지금은 볼 수 있어서 다행이었으니까.

하지만 만월과 찬성은 서로가 아닌 불길한 징조의 다른 두 사람과 만나야 했다. 먼저 찬성은 드디어 설지원(이다윗)과 마주했다. 얼마 전 델루나에 온 단체 손님들, 연쇄살인의 피해자였다. 유나(강미나)는 이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그린 범인의 몽타주와 비슷한 사람이 탄 차량을 발견하고 그 뒤를 밟았다. 범인을 본 것 같다는 유나의 연락을 받은 찬성은 그가 들어갔다는 와인바로 들어섰다. 하지만 이는 설지원의 함정이었다. 일부러 유나 앞에 나타나 자신을 따라오는지 확인했던 것. “반갑다. 구찬성”이라는 서늘한 인사와 함께 다가온 설지원의 진짜 계획은 무엇일까.

찬성을 기다리던 만월 앞에는 “안 반가운” 넷째 마고신(서이숙)이 나타났다. “꽃이 피었다 들었다. 너에게 드디어 잃을 것이 생겼구나”라며 차가운 미소를 지은 마고신. 하지만 만월은 꽃이 지는 것 따위는 두렵지 않다고 맞섰다. 그런데 생각지도 못했던 답이 돌아왔다. “너에게 꽃을 피운 자, 그자를 잃게 되는 것은 어떠냐. 두려움을 갖게 됐을 때, 너의 꽃이 지는 것이다”라는 것. 만월이 자신의 소멸이 아닌 찬성을 잃는 것이 두려움이란 사실을 깨달았을 때, 월령수의 꽃한송이가 낙화했다. 그 시각 찬성은 연쇄살인범 설지원을 만나고 있었다. 불길함이 솟구친 엔딩이었다.

tvN ‘호텔 델루나’ 제12회, 오늘(18일) 일요일 밤 9시 방송.

/comet568@osen.co.kr

[사진] tvN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