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의사요한' 지성, 의사 인생 위기→오유나 살인미수 혐의 '설상가상' [어저께TV]
등록 : 2019.08.18

[사진] '의사요한' 방송화면 캡처

[OSEN=이소담 기자] '의사요한' 지성에게 최대 위기가 닥쳤다. 의사 인생을 포기할 수 없다면 생명을 걸어야 했고, 설상가상 오유나 살인미수 혐의까지 받게 됐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의사요한'(극본 김지운, 연출 조수원 김영환)에서는 차요한(지성 분)이 학회 발표 도중 이명과 어지러움으로 인해 시야가 제대로 보이지 않는 증상들을 겪었고 강시영(이세영 분)의 도움을 받았다.

시영은 발표대에 올라 요한의 바통을 자연스럽게 이어받아 문제없이 발표를 이어나갈 수 있게 했다. 요한은 큰 의심을 받지 않고 성공적으로 발표를 마쳤고, 시영 덕분에 위기를 모면했다.

결국 요한은 학회가 끝난 후 시영에게 "아까 널 봤을 때 실제로 네가 거기 있는 건지 알 수 없었어. '저 여기 있어요' 그렇게 말하는 것 같은데 확신할 수 없었어. 그런데 믿었어. 너라면 거기 있을 것 같아서. 너라면 나한테 그렇게 말해줄 것 같아서"라며 "인정할게. 난 네 도움이 필요해. 잘 부탁한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는 요한이 본격적으로 시영을 받아들인다는 의미였다.

[사진] '의사요한' 방송화면 캡처

시영의 직진 애정이 통한 셈이다. 시영은 요한의 보디가드를 자처해 사랑스럽기까지 했다. 요한은 시영에게 어렸을 때부터 의사가 되고 싶었냐고 물었다. 이는 요한이 자신에게 의사로서의 인생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직감했기 때문이다.

시영은 자신은 만화방 주인이 되고 싶었다고 밝히며 요한에 대해서는 "상상이 잘 안 돼요. 뭘 상상해도 교수님은 가운 벗은 모습이 잘 안 그려져요"라고 말했다. 이에 요한은 "언젠가는 의사를 못하게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는데 관두면 뭘해야될지 모르겠네. 그냥 해본 소리야"라며 둘러댔다. 시영은 "근데 교수님은 다른 일 못할 것 같아요. 일반 회사 다니면 월급 떼일 것 같고요, 사업 하면 속을 것 같고요, 장사 하면 망할 것 같아요"라고 장난스럽게 말해 요한을 웃게 했다.

[사진] '의사요한' 방송화면 캡처

방송 말미 요한에게는 좋지 않은 결과가 나왔다. 요한을 진료한 의사는 "의사 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았냐고 그랬지? 얼마 안 남은 것 같다. 선택할 수 있네 자네에게 남은 시간을. 의사 일을 포기하면 긴 시간이 남겠지. 의사 일을 선택하면 남은 시간 모두를 걸어야 돼. 의사의 삶이 자네의 전부인가? 고통을 느끼지 못하는 자네가 고통을 느끼는 환자들을 보면 어떤가. 연민인가 호기심인가"이라고 말했다. 의사 가운을 벗은 요한은 과연 살아갈 수 있을까.

요한의 고뇌가 느껴지는 가운데, 한편 병원 안에서 의사들의 주의를 받고 있었던 환자 유리혜(오유나 분)는 자살소동을 벌이며 긴장감을 높였다. 그때 누군가 리혜의 산소호흡기를 종료시키는 사고가 일어났고, 마침 병실에는 요한이 발견돼 그가 의심을 받게 됐다. 3년 전 일이 반복되는 듯한 상황에서 요한이 이 위기를 어떻게 헤쳐나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 besodam@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