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나랏말싸미' 송강호X박해일..한글 창제 위해 뜻을 모았다
등록 : 2019.06.12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사진='나랏말싸미' 캐릭터 포스터
/사진='나랏말싸미' 캐릭터 포스터


영화 '나랏말싸미'(감독 조철현)가 한글 창제를 위해 뜻을 모은 주인공들의 캐릭터 포스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12일 '나랏말싸미'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 됐다.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글은 백성의 것이어야 한다는 믿음으로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은 임금 세종(송강호 분)의 캐릭터 포스터는 얼굴 표정 하나만으로 공감을 이끌어내는 송강호가 환하게 웃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세종과 뜻을 합쳐 한글을 만들었던 스님 신미(박해일 분)의 캐릭터 포스터는 구겨 버린 듯한 화선지 위로 누워있는 모습을 통해, 세상에서 가장 쉽고 아름다운 문자를 만들기 위한 고뇌를 전한다.

새 문자 창제라는 세종의 뜻을 품어준 소헌왕후(전미선 분)는 온화함, 강인함, 그리고 현명함이 돋보이는 인물의 면모를 기대하게 만든다.

캐릭터 포스터와 함께 공개한 '나랏말싸미' 1차 예고편은 신분과 종교를 뛰어넘어 오로지 백성을 위해 마음과 뜻을 한데 모은 인물들의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한편 '나랏말싸미'는 7월 24일 개봉 예정이다.


김미화 기자 letmei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