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고구마→사이다..'어비스' 한소희, 이성재 악행 막으며 안방 장악 [Oh!쎈 컷]
등록 : 2019.06.12

[OSEN=박소영 기자] '어비스’ 한소희가 안방극장에 시원한 사이다를 선사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한소희는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이하 ‘어비스’)에서 ‘장희진’으로 분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때로는 가족에 대한 애틋함으로, 때로는 과거 어린 시절 학대 트라우마로 인한 공포에 서린 모습의 장희진을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완벽 소화할 뿐만 아니라 극의 긴장감까지 배가 시키고 있다.

이런 와중 지난 11일 방송된 ‘어비스’에는 의붓아버지이자 연쇄 살인마인 오영철(이성재 분)의 악행을 온 힘을 다해 막는 장희진(한소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희진은 엄마를 인질 삼아 협박하는 오영철에게 협력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분노를 불러일으켰던 터.

이날 희진은 서지욱(권수현 분)을 통해 오영철의 계획을 알게 됐다. 다친 채 자신을 찾아온 서지욱이 어린 시절 죽은 줄로만 알았던 오빠 오태진이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은 희진은 이내 “엄마랑 내가 오빠 없던 사이에 어떤 일을 당했는지 아냐”며 울분을 토해냈다. 이후 지욱을 통해 오영철의 계획을 어렴풋이 눈치챈 희진은 “그 인간이 뭘 노리는지 이제 알겠다. 내가 뭘 해야 하는지도”라며 차가운 모습을 보였다.

이후 희진은 단독 행동을 시작했다. 고세연(박보영 분)을 꾀어 내는 등 다시 오영철에게 협력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던 희진. 하지만 이는 오영철을 잡기 위해 희진이 판 함정이었던 것. 희진은 고세연이 오영철의 조력자를 잡을 수 있게 도움은 물론, “세연 언니는 여기 안 온다. 그리고 내가 널 어비스로 살릴 일도 없다”며 오영철을 배신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에게 속 시원한 사이다를 안겼다.

특히, 어비스로 되살아나기 위해 자살하는 오영철의 모습에 “당신의 계획은 처음부터 잘못됐다. 백 번을 되살아나도 당신 모습은 바뀌지 않는다”며 비웃음과 함께 독설을 내뱉는가 하면, 살기 위해 발버둥 치는 오영철에게 “나랑 같이 여기서 죽자. 그게 모두를 위한 길이다”며 이를 악문 채 잡고 놓지 않는 희진의 모습에선 통쾌함은 물론, 안쓰러움까지 느껴지기도.

이처럼 한소희는 애달픈 가족애부터 날카롭고도 독기 가득한 눈빛, 분노 등 극변하는 장희진의 감정을 완벽하게 표현했다는 평. 공포에서 울분으로, 울분에서 다시 냉정함으로, 그리고 엄마를 잃은 슬픔까지. 수도 없이 변화하는 감정선을 자신만의 섬세한 감정 연기로 그리며 보는 이들을 숨죽이게 만든 한소희가 앞으로 어떤 연기를 선보일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어비스’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어비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