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바람이 분다' 감우성, 알츠하이머 증세 악화‥딸 홍제이 만났다[어저께TV]
등록 : 2019.06.12

[OSEN=조경이 기자] 알츠하이머 증상이 악화되고 있는 감우성이 딸과 만났다. 

11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에서 이혼한 도훈(감우성)과 수진(김하늘)의 5년 후 모습이 그려졌다.   

알츠하이머에 걸린 권도훈은 시골에서 간병인과 함께 생활하고 있었다. 도훈은 딸의 입학식이 떠올라 택시를 타고 유치원으로 향했다. 간병인은 사라진 도훈을 찾다가 경찰에 신고했다.

이수진(김하늘)과 딸 아람이(홍제이)는 유치원 앞 횡단보도에 있었다. 건너편에 도훈이 있었다. 수진은 도훈을 알아봤지만, 도훈은 수진을 알아보지 못했다.

유치원에 도착한 도훈은 주변을 돌러보며 아람이를 찾았다. 그는 "선을 넘으면 안돼. 선을 넘으면 죽는게 나아"라고 혼자 중얼거리며 힘들어했다. 도훈은 유치원에서 경찰에 연행됐다. 이 모습을 수진이 보게 됐다.  

경찰은 도훈의 보호자로 최항서(이준혁)에게 연락했지만 항서가 아닌 그의 아내 백수아(윤지혜)가 대신 전화를 받고 나타났다. 백수아는 도훈에게 "대체 무슨 생각으로 나타났어요? 아람이 앞에 나타나지 않겠다고 다짐하고 또 다짐했다면서요"라고 물었다. 이에 도훈은 "그걸 제가 잠시 잊었나봐요"라고 답했다.

수아는 "도훈씨, 오늘 항서씨가 전화를 받았으면 아주 중요한 사업을 망칠 수 있었다. 그 사람은 도훈씨 일이라면 만사 제쳐두고 달려왔을테니까요"라고 말했다. 이에 도훈은 "미안합니다. 그런데 앞으로 한달만 더 미안할게요. 아마, 한달이면 정리가 될거에요"라고 전했다.

수아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에 도훈이 인근 식당에서 초밥을 주문하고 있었다. 식당 주인이 "치매환자가 왜 돌아다니냐"고 폭언하자, 수아가 대신 계산하면서 "영업 방해해서 미안한데요. 치매면 집에 조용히 있어야 하나요? 기억 좀 잃었을 뿐이라고요"라고 소리쳤다. 

간병인이 서울로 왔고 도훈은 다시 시골로 내려갔다.

항서가 도훈을 보기 위해 시골로 향했다. 도훈은 시식회에 쓸 초콜릿을 다 먹어버렸고 얼굴은 초콜릿으로 범벅이 되어 있었다. 이 모습을 본 항서가 안타까움에 눈시울이 붉어졌다. 간병인이 항서에게 "요즘엔 증세가 더 자주 오고 있다. 회복도 늦어 진다. 이제는 진지하게 요양원도 생각해보셔야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변호사 문경훈(김영재)이 이수진에게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현했다. 경훈은 "너한테 솔직하기로 했어. 고민하지 말고 캠핑 가자"라고 했다. 수진은 처음엔 거절했지만 아빠의 존재를 부러워하는 아람이를 생각해 경훈과 같이 캠핑을 가기로 했다. 

도훈은 만나지도 못할 딸 아람을 그리워하며 아이들의 몸에 좋은 초콜릿 성분을 분석해 제조를 의뢰했다.

마침 아람이와 수진도 낚시터에 가는 길에 그 초콜릿 가게를 지나가게 됐다. 도훈이 초콜릿을 보고 있던 아람이와 마주쳤고 "아람이 안녕"이라고 인사를 했다.  

/rookeroo@osen.co.kr 
[사진]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 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