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아내의맛' 송가인, 결혼 중매 아이템? 박명수, ''중매만 두 달 뽑아'' [어저께TV]
등록 : 2019.06.12

[OSEN=김예솔 기자] 송가인이 어머니로부터 결혼 압박을 당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송가인이 어머니와 함께 등장해 평범한 모녀의 일상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송가인은 혼자 살고 있는 집을 최초로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송가인은 공연을 위해 진도에서 올라온 어머니 송순단과 함께 했다. 

송가인은 어머니에게 "주현미 선생님 콘서트에 가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어머니는 "보는 것도 큰 공부가 된다"고 조언했다. 

어머니는 평소 너무 바빠 끼니를 놓치고 사는 송가인을 위해 직접 음식을 준비했다. 하지만 밥을 먹으며 어머니는 핵폭탄 잔소리를 던졌다. 

송가인의 어머니는 불쑥 그녀에게 "결혼해야지"라고 말했다. 이에 MC들은 송가인에게 언제쯤 결혼하고 싶냐고 묻자 송가인은 "좋은 남자를 만나면 결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홍현희는 "진욱이 오빠가 기다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평소 송가인이 이상형으로 언급한 배우 이진욱을 이야기 한 것. 이에 송가인은 수줍어 하며 "아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가인의 어머니는 "얼른 결혼해서 자식을 낳아야 한다. 사람은 자식이 있어야 하는 것이다" 라며 "중매 들어오면 해야한다"고 말해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에 박명수는 송가인의 중매로 방송 아이템을 탐내며 "중매로 두 달 뽑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송가인은 엄마와 함께 새 집을 구하기 위해 길을 나섰다. 송가인은 "회사에선 동선이 편하게 강남으로 구하라고 하고 나는 가락동 쪽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송가인은 "부모님이 오셔서 하룻밤 주무시고 갈 수 있게 좀 넓었으면 좋겠다"고 자신의 바람을 내비쳤다. 

집을 구경하며 송가인의 어머니는 "월세를 아껴서 결혼할 때 집을 사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송가인은 "결혼을 언제 할 지 모른다"며 "결혼이 어떻게 내 마음대로 되나"고 말했다.

어머니는 "3,4년 정도 있다가 결혼해야한다. 아이를 낳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가인 어머니의 말은 기승전 결혼으로 이어졌다. 송가인이 스스로 "얼굴이 둥그렇다"고 불평하자 어머니는 "맏며느리 감이라는 의미다. 다들 며느리 삼겠다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송가인은 무대에 오르기 전 다른 '미스트롯' 멤버들과 함께 수다를 떨며 "나중에 진도 밭에서 팬미팅을 할 거다. 전복도 하고 탕탕이도 해서 파티를 할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hoisoly@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