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스타로드' AB6IX, 먹방도 ASMR처럼…이런 회식 대환영 [V라이브 종합]
등록 : 2019.06.12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스타로드’ 그룹 AB6IX가 집중력 200%의 먹방을 보여줬다.

11일 오후 네이버 V라이브 OSEN 채널에서는 ‘스타로드’ AB6IX편 11회, 12회에서는 AB6IX 멤버들의 회식 모습이 그려졌다.

AB6IX 멤버들의 뜨거운 환호로 ‘스타로드’가 시작됐다. 이대휘는 격한 환호로 뭔가를 뚫어지게 쳐다봤다. AB6IX 멤버들의 눈동자가 모인 곳에는 피자, 치킨, 간장게장, 떡볶이 등 다양한 회식 메뉴가 있었다.

AB6IX 멤버들은 각자 취향대로 ‘먹방’을 시작했다. 이대휘는 간장게장을 먹어보고 싶었다면서 게장 뚜껑을 뜯었고, 박우진은 떡볶이를 앞접시에 나눠주는 모습을 보였다. 이때 최근 ‘대세 메뉴’인 버블티가 등장하자 멤버들은 다시 한번 뜨거운 환호를 보냈다.

뜻밖의 회시에 AB6IX 멤버들의 식욕이 폭발했다. AB6IX 멤버들은 “회식할 시간이 많이 있지 않다. 회식은 아니고, 스케줄 끝나고 그냥 밥을 먹는 정도다. 같이 장을 봐서 집에서 고기 구워 먹거나 할 때는 있다. 회식을 자주 하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AB6IX 멤버들의 ‘먹방’ 집중력은 200%에 달했다. 다들 각종 음식을 먹느라 여념이 없었고, 멤버들의 먹방 소리는 ‘ASMR’처럼 들려 웃음을 자아냈다.

‘먹방’에 집중하던 AB6IX 멤버들은 준비된 질문지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동현은 가장 탐나는 외모로 영민을 꼽았다. 동현은 “나와 다른 외모다. 예쁘장한 모습이 탐난다”고 말했다.

이어 동현은 탐나는 능력으로 박우진의 댄스를 꼽았다. 동현은 “멤버들에게 탐나는 능력은 하나씩 있다. 가장 필요하다고 느끼는 건 박우진의 댄스다”라고 설명했다.

남친짤 만들이게도 도전한 AB6IX다. AB6IX는 지각한 남자 친구라는 상황에 몰입했고, 순발력을 발휘해 먹방 메뉴를 준비하느라 늦었다는 이유와 애교로 화난 여자 친구의 마음을 녹였다.

릴레이 칭찬 시간에는 조금은 오글거리지만 멤버들의 속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 동현은 전웅에 대해 “항상 행복함을 주는 형”이라고 말했다. 전웅은 박우진에 대해 “힘도 세고, 몸도 좋다. 섹시한 매력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박우진은 “이대휘는 너무 귀엽다. 어린 나이에 할 줄 아는 것도 많다. 겉으로 강해 보이지만 속은 여리다. 알 수 없는 캐릭터”라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elnino891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