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코빅' 장도연, 돈 던지는 손님에게 물건 던져 ''급해 보여서''
등록 : 2019.05.27
[스타뉴스 주성배 인턴기자]
/사진=tvN 예능프로그램 '코미디 빅리그'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예능프로그램 '코미디 빅리그' 방송화면 캡처


'코미디 빅리그'에서 개그우먼 장도연이 진상 손님을 재치있게 대처하는 모습을 보였다.

26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코미디 빅리그'에서 장도연이 편의점 알바를 하며 속 시원한 웃음을 선사했다.

'갑분싸'에서 장도연, 허안나, 이은경은 편의점 야간 알바에 도전했다. 세 명은 진상 손님에 대비한 센 언니 코스프레를 보여줬다. 장도연은 "치타스타일로 준비했어"라고 말했지만 이은경은 "치타가 아니라 검정 고무신인 줄 알았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도연은 재치를 발휘해 좀도둑을 잡았다. 이후 장도연은 "봤지, 알바도 능력이야"라고 말하며 래퍼 쌈디의 성대모사를 보여 웃음을 선사했다.

술에 취한 진상 손님이 등장했고 계산을 하면서 돈을 던지자 장도연도 계산이 끝난 물건을 손님에게 던졌다. 그러면서 장도연은 "급해 보이셔서 던졌어요"라고 말했다.


주성배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