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김칫국? 수상 예감? 송강호가 칸에 남기로 한 이유는? [칸★스토리]
등록 : 2019.05.24
[스타뉴스 전형화 기자]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포토콜에 참석한 송강호와 봉준호 감독/AFPBBNews=뉴스1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포토콜에 참석한 송강호와 봉준호 감독/AFPBBNews=뉴스1

김칫국인가? 수상 예감인가? 송강호가 당초 일정과 달리 칸국제영화제 폐막식까지 머물기로 했다.

24일 현지 인사들에 따르면 송강호는 당초 23일 '기생충' 다른 배우들과 함께 한국으로 돌아올 예정이었지만 봉준호 감독과 칸국제영화제 폐막식까지 함께 있기로 결정했다.

송강호는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경쟁부문에 초청돼 19일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최우식 등과 같이 현지를 찾았다. 이후 21일 레드카펫 및 공식 상영, 22일 포토콜 및 공식 기자회견, 내외신 기자들과 인터뷰 등 일정을 소화하고 23일 귀국할 예정이었다.

당초 25일 시상식과 같이 진행되는 폐막식까지는 봉준호 감독만 현지에 남을 계획이었다. 통상 칸영화제 측은 수상이 확정되면 시상식 당일 오전에 참석을 요청한다. 시상식 당일 오전에 경쟁부문 심사위원들의 최종 심사가 열리고 이 자리에서 수상 결과가 확정되기 때문이다.

때문에 경쟁 부문에 초청된 감독들은 폐막식까지 현지에 머문다. 칸영화제는 경쟁 부문 초청작이라도 감독과 제작사 대표, 주연배우 2명에게만 비행기 티켓과 1박2일 호텔 숙박을 제공한다. 나머지 체제 비용은 각 영화사들 몫이다. 그런 까닭에 여유가 없거나 귀띔이 없는 한 배우들이 폐막식까지 머물지는 않는다.

송강호는 현지에서 한국 취재진에게 "원래는 폐막식 전에 한국에 돌아가려 했는데 특별한 일정도 없고 딸이 하루 정도 늦게 칸에 온다고 한다"며 "가족들과 근처 여행을 하면 좋을 것 같아서 좀 더 있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으로는 좀 더 머물렀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달받았다는 뒷이야기도 있다.

'기생충'은 칸영화제에서 공개 뒤 현지 데일리들에서 경쟁작 중 최고 평점을 받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한국 최초로 황금종려상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물론 데일리 반응이 수상과 직결되지는 않는다. 지난해 스크린데일리 사상 최고 평점을 받은 '버닝'은 무관에 그쳤다.

한국영화들은 그간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서 박찬욱 감독이 '올드보이'로 심사위원특별상과 '박쥐'로 심사위원상을, 이창동 감독이 '시'로 시나리오상과 '밀양'으로 전도연이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비경쟁 부문인 주목할만한 시선에선 홍상수 감독이 '하하하'로 대상격인 주목할만한 시선상을 탔다.

'옥자'에 이어 두 번째로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된 봉준호 감독이 트로피를 안게 될지, 안게 되면 어떤 상을 받게 될지, 송강호가 한국 최초로 칸영화제 남우주연상을 받을지, 이래저래 관심이 쏠린다.

올해 칸 영화제 심사위원장인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를 포함한 9명의 심사위원단이 어떤 선택을 할지, 시상식은 25일 진행된다.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가 폐막식 레드카펫에 서면 낭보를 전하게 된다.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