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시나위 손성훈 가정폭력혐의 6월 선고..아내 고소 취하
등록 : 2019.05.24
[스타뉴스 윤상근 기자]
밴드 시나위 출신 손성훈 /사진=이동훈 기자
밴드 시나위 출신 손성훈 /사진=이동훈 기자


인기 록 그룹 시나위 보컬 멤버로 활동했던 가수 손성훈(49)의 가정 폭력 및 특수재물 손괴 혐의 재판에 대한 선고가 오는 6월로 잡혔다. 특히 피해자인 아내가 고소 취하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법원 (항소)제1-2형사부는 손성훈의 가정 폭력 및 상해 혐의 관련 변론을 종결하고 오는 6월 13일 선고기일을 열 예정이다.

앞서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3단독은 지난 2018년 8월 30일 손성훈의 상해 및 특수재물손괴 혐의 1심 선고에서 손성훈에게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160시간을 명령했다. 이후 손성훈은 담당 법무법인을 통해 1심 판결에 불복하고 지난 2018년 9월 6일 항소장을 제출했다.

손성훈은 지난 2016년 아내 A씨와 재혼한 이후 2017년 A씨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조사 결과 당시 손성훈은 A씨를 폭행한 이후 A씨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하자 다시 A씨를 폭행하고 집을 나갔고, 술을 마시고 들어와 집안 물건을 던지는 등 난동을 피운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A씨는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었고 1000만 원 상당의 집안 물건도 파손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재판에서 손성훈은 자신의 혐의에 대해 "고의가 없었고 정황에 대해 일부 과장된 부분도 있다"며 부인했지만 재판부는 "상해 혐의에 대해 고의성이 인정되고 재물 손괴 행위를 한 것 역시 인정된다. 재물 피해 역시 손성훈의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일축했다.

이후 항소심은 총 2차례 공판으로 진행됐으며 재판부는 지난 21일 변론을 종결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결심 공판에 앞선 지난 16일 고소 취하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법조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일단 선고기일이 잡혀 있기 때문에 기일대로 진행되겠지만 변동 가능성도 물론 열려 있다"라고 설명했다.

손성훈은 지난 1992년 데뷔한 이후 1990년대 중반 록밴드 시나위 보컬 멤버로 활약했다. 손성훈은 이후 솔로 활동을 하며 이름을 알렸으며 KBS 2TV '내 생에 마지막 오디션'에 출연했다.


윤상근 기자 sgyoo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