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고무줄→다이아…'당나귀 귀' 타이거 JK ♥ 윤미래, 13년 만에 리마인드 웨딩 [어저께TV]
등록 : 2019-05-20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타이거 JK와 윤미래가 13년 만에 결혼식을 올렸다. 리마인드 웨딩이라고는 했지만 결혼식을 올린 적은 없기에 두 사람에게 특별한 의미가 있었다.

19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타이거 JK의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아티스트 4인이 소속된 필굿뮤직을 이끌고 있는 타이거 JK는 뮤직비디오 촬영 장소를 정하는 데 있어 고민에 빠졌다. 가장 좋은 장소를 고르고 싶었지만 재정 압박이 있었기에 할 수 없었고, 이때 윤미래는 오두막을 촬영 장소로 결정했다.

장소가 결정된 뒤에는 뮤직비디오에서 타이거 JK가 입을 속옷이 문제였다. 속옷을 사기 위해 타이거 JK는 소속사 직원 4명과 함께 의정부 시장을 찾았다. 직원들은 속옷을 사는 데 다섯 명이나 와야하느냐고 귀여운 불평을 하기도 했다. 타이거 JK는 의정부 홍보 대사인 만큼 시장 상인들과 계속 이야기를 나눴다. 타이거 JK의 사인을 받는 상인도 있었고, 군것질 거리를 사느라 시간은 지체됐다.

우여곡절 끝에 속옷 매장에서 민소매 상의는 샀지만 하의를 구입하지는 못했다. 스타일리스트는 시간이 없으니 자신이 사겠다고 말하며 그렇게 쇼핑은 마무리됐다. 타이거 JK는 “시장은 중요한 곳이다. 격려와 응원을 받는 곳이다. 에너지를 채워준다”면서 시장의 긍정적인 효과를 강조했다.

다음 날, 본격적으로 뮤직비디오 촬영이 시작됐다. 타이거 JK는 속옷 차림에도 특유의 포스를 뿜어냈다. 타이거 JK의 촬영이 진행되는 사이 윤미래가 도착했다. 분장을 마친 윤미래는 청초한 분위기가 돋보이는 새하얀 드레스로 타이거 JK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타이거 JK는 “윤미래가 드레스를 잘 입지 않는 편이다. 그래서 완전 반했다. 여기가 천국이다”고 윤미래의 모습을 극찬했다.

윤미래의 등장에 뮤직비디오 촬영은 타이거 JK 안중에 없었다. 타이거 JK는 윤미래만 바라보며 미소를 보였고, 윤미래는 그런 타이거 JK를 부담스러워하는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럼에도 타이거 JK는 앉으나 서나 윤미래만 바라보며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방송화면 캡처

타이거 JK의 표정이 굳어진 때도 있었다. 촬영 중 윤미래의 반지가 클로즈업 됐기 때문이다. 알고보니 타이거 JK는 청혼 당시 윤미래에게 고무줄을 반지 삼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타이거 JK는 “고무줄을 계속 감으면 두꺼워져서 반지처럼 보인다. 예전에 윤미래에게 고무줄 반지로 청혼했다. 나중에 두꺼운 다이아 반지로 바꿔준다고 약속했다”고 회상했다.

촬영을 위해 반짝거리는 반지를 손가락에 낀 윤미래는 미소를 보였다. 윤미래는 “이 반지 몇 캐럿이야?”라고 물어보면서 “전에는 필요 없다고 했었는데, 생각이 바뀌었다”고 미소를 보였다.

타이거 JK는 스튜디오에서 윤미래가 좋아하는 모습을 보며 눈시울을 붉혔다. 만감이 교차한 듯 보이는 타이거 JK의 표정은 오직 윤미래만을 바라보는 사랑꾼이 확실했다.

13년 만에 리마인드 웨딩을 겸한 뮤직비디오 촬영은 타이거 JK에게도, 윤미래에게도 의미가 있었다. 특히 고무줄 반지를 다이아 반지로 바꿔주겠다는 두 사람의 과거 이야기가 함께 나오면서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elnino891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