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절대그이' 방민아, 홍종현→여진구 첫방부터 설렘 찾기 시작 [어저께TV]
등록 : 2019-05-16

[사진=SBS 방송화면] '절대그이' 첫 방송 방민아, 홍종현, 여진구

[OSEN=연휘선 기자] 7년 비밀 연애에 마침표를 찍고 무한한 애정을 주는 로봇과 만났다. 방민아가 '절대그이' 첫 방송부터 홍종현과 여진구 사이에서 새로운 설렘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15일 밤 첫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절대그이' 1, 2회에서는 특수분장사 엄다다(방민아 분)와 톱스타 마왕준(홍종현 분), 사랑을 위해 만들어진 로봇 제로나인(여진구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절대그이'는 사랑의 상처로 차가운 강철심장이 되어버린 특수 분장사 엄다다와 빨갛게 달아오른 뜨거운 핑크빛 심장을 가진 연인용 로봇 제로나인이 펼치는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이에 첫 방송에서는 엄다다와 제로나인의 첫 만남, 엄다다가 겪은 사랑의 상처가 펼쳐졌다. 

먼저 엄다다는 대중을 열광케 하는 톱스타 마왕준의 비밀연인이었다. 연애 기간만 7년, 두 사람은 마왕준이 무명 시절일 때부터 남 모르게 사랑을 키워오고 있었다. 

하지만 마왕준은 엄다다와 서서히 멀어졌다. 남들에게 말하지 않고 대기실에서만 엄다다를 만나며 실증을 느끼기 시작한 것. 그는 대본에도 없는 "우리 이제 슬슬 그만할까. 헤어지자고. 나 이제 지겨워졌다"는 대사를 연기 연습 핑계로 엄다다에게 내뱉기도 했다. 

엄다다는 누구보다 마왕준의 변화를 빠르게 눈치 챘다. 하지만 그는 청소하는 할머니 분장을 한 채 마왕준의 집에 몰래 찾아가고, 그의 남우주연상 수상을 축하하며 파티까지 준비할 정도로 마왕준을 믿고 있었다. 과거 "남우주연상 타는 날 네 이름 말할 거다"라는 마왕준의 마음이 남아있으리라 믿고 있던 것이다. 

그러나 마왕준은 시상식 후 밀려든 취재진을 집으로 초대했고, 엄다다를 발견한 취재진 앞에서 그를 스토커 취급했다. 결국 경찰서에서 조사까지 받게된 엄다다는 연인이라고 밝힐 수 없는 관계에 통곡하며 비밀 연애에 종지부를 찍었다.

반면 제로나인은 주인을 위해 무한한 애정을 선사하고 주위에 사랑의 설렘과 즐거움을 주기 위해 만들어진 연인용 로봇이었다. 이에 그는 여심을 사로잡는 법에 대해 배우고 교육받으며 머리부터 발끝까지 주인에게 사랑을 주기 위한 로봇으로 거듭났다. 

제로나인은 테스트 과정에서도 완벽했다. 학생부터 할머니까지 제로나인을 보는 모두가 훤칠한 외모에 시선을 뺏겼고 친절한 태도에 마음을 뺏겼다. 

하지만 제로나인을 구매하겠다고 나선 상속녀는 로봇의 애정을 시험하기 급급한 인물이었다. 앞서 구매한 로봇 또한 충성도를 테스트하겠다고 시험하다 박살 낸 전력이 있던 것. 이에 로봇의 교육을 맡은 남보원(최성원 분)은 제로나인을 제작사 크로노스 헤븐에서 따로 빼돌렸다. 

이에 제로나인은 엄다다가 주문한 시체 모형 택배와 뒤엉켜 그의 분장실까지 오게 됐다. 엄다다는 "무슨 더미가 이렇게 리얼하냐"면서 사람처럼 감쪽같은 제로나인의 비주얼에 깜짝 놀랐다. 또한 제로나인을 만지려다 자신을 향해 엎어지는 그를 피하지 못하고 실수로 입술까지 맞췄다. 

앞서 제로나인은 입맞춤을 통해 주인에게 활성화 되도록 설정됐던 터. 그는 엄다다를 향해 "안녕 여자친구"라며 인사했다. 이에 아픈 비밀 연애의 상처를 간직한 엄다다가 제로나인과 함께 새로운 설렘을 찾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monami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