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SM, 뉴욕 링컨센터 특별 초청 받았다..클래식으로 만나는
등록 : 2019-05-15

[OSEN=선미경 기자]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세계적인 클래식 전당 링컨센터(Lincoln Center for the Performing Arts)의 특별 초청을 받아 클래식으로 만나는 K-Pop 공연에 참여한다.

링컨센터는 내달 20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맨해튼 링컨센터 엘리스 털리 홀에서 ‘K-Factor: An Orchestral Exploration of K-Pop’(케이 팩터: K-Pop에 대한 음악적 탐색)을 개최하며, 이번 공연은 K-Pop의 음악적 가치를 조명하기 위해 기획, 1930년대부터 현재까지 혁신적인 음악을 선보여온 한국 대중음악 연대기를 클래식으로 재해석해 50인조 오케스트라 연주로 선사하는 만큼, 높은 관심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링컨센터는 K-Pop의 선두주자이자 한류의 시초를 만드는 등 K-Pop을 이끌어온 SM의 업적을 주목해 이번 공연에 SM을 특별 초청했으며, SM은 세트리스트 선정과 편곡 등 프로그램 구성에 함께함은 물론, K-Pop에 대한 이해를 돕고 이번 공연의 의미와 가치를 소개하기 위해 링컨센터와 특별 강연을 공동주최하는 등 K-Pop을 새롭게 알리는 뜻 깊은 행사에 적극 동참해 의미를 더한다.

더불어 이번 공연에서는 동방신기, 소녀시대, 엑소, 레드벨벳 등 SM 아티스트의 곡들도 클래식 버전으로 새롭게 만날 수 있으며, SM 디지털 음원 공개 채널 ‘STATION’(스테이션)을 통해 뛰어난 연주 실력을 선보인 피아니스트 문정재가 특별 출연해 피아노 협주 무대를 선사, 관객들의 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또 K-Pop 특별 강연은 공연 전날인 19일 링컨센터 내 데이비드 루벤스타인 아트리움에서 ‘K-Pop의 진정한 가치(The True Value of K-pop)’를 주제로 진행될 예정이어서 좋은 반응이 기대된다. /seon@osen.co.kr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