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나 혼자 산다' 헨리, 첫사랑 바이올린 자선 경매 최고가 '1천만원' 낙찰 [Oh!쎈 리뷰]
등록 : 2019-04-20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헨리 바이올린

[OSEN=연휘선 기자] 가수 헨리가 '나 혼자 산다'에서 자선 경매 최고가 낙찰을 기록하며 케이팝 아이돌의 위엄을 보여줬다. 

19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의 자선 경매 도전기가 그려졌다.

헨리는 이날 방송에서 처음으로 자선 경매에 도전했다. 스타들이 아끼는 애장품을 기부, 경매에 붙여 낙찰 금액을 원하는 곳에 기부하도록 하는 경매였다. 헨리의 생애 첫 경매였다. 

이에 그는 자신이 가장 아끼는 바이올린을 자선 물품으로 내놨다. 헨리가 어린 시절부터 어느 곳에 가더라도 함께 한 첫사랑 같은 바이올린이었다.

헨리가 기부한 바이올린의 경매 시작 가격은 5만 원이었다. 더 높은 금액을 기대했던 헨리는 "제가 세일즈엔 자신이 없다"면서도 바이올린 소개에 열성적으로 임했다. 그는 "제 첫사랑 같은 친구다. 남극, 멕시코 어디를 가도 이 친구와 함께 가서 연주했다. '비긴 어게인'에서 연주한 바이올린도 이 친구였다"며 감동적인 스토리를 털어놨다. 

또한 헨리는 "연주할 수도 있다"며 직접 무대 위에서 바이올린의 저음, 고음을 현으로 연주했다. 헨리의 현란한 연주와 감동적인 이야기에 경매장에 있던 사람들의 이목이 헨리 바이올린에 집중됐다. 

이에 힘입어 헨리 바이올린은 경매 시작 10초 만에 10만 원 추가로 돌아섰다. 급기야 경매 시작 30초 만에 낙찰 가격이 500만 원까지 치솟았다. 

너무 빠른 가격 상승폭에 헨리도 당황했다. 그는 "확실히 생각하고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당황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헨리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그의 바이올린은 이날 경매 최고가인 1000만 원에 낙찰됐다. 이에 헨리는 "기부금은 정말 좋은 곳에 쓰겠다"며 기쁨을 드러냈다. / monamie@osen.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