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한끼줍쇼'
등록 : 2019-04-18

[OSEN=선미경 기자] ‘한끼줍쇼’ 태진아와 강남이 자곡동에서의 한끼에 성공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는 가수 태진아와 강남이 출연해 서울 자곡동을 찾았다. 태진아와 강호동, 이경규와 강남이 한 팀을 이뤄 자곡동 주민들을 만났다. 태진아는 적극적으로 임하며 재치 있는 입담을 뽐내 MC 이경규와 강호동을 놀라게 만들기도 했다. 

이날 태진아는 강남과 공개 열애 중인 이상화 선수에 대해서도 언급헤 눈길을 끌었다. 강호동은 만개한 봄꽃을 보면서 강남의 연인인 이상화 선수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자 강남은 “이럴 줄 알고 못 잤다”라며 민망해했다. 

이어 태진아는 “(내가)주선해 준 것은 아니었다. 방송에서 강남이 친구로 데리고 왔더라. 보는 순간 기운이 들더라, 그래서 역술인에게 물어봤는데 ‘정말 엿 같은 궁합. 끊을 수 없이 떨어지지 않는다’고 하더라. 방송에 나왔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강남은 태진아에게 “이야기하지 않는 다고 하지 않았냐”면서 이상화에 대해 언급하는 것을 조심스러워하기도 했다.

태진아와 강호동은 빠르게 밥동무를 찾는데 성공했다. 태진아가 벨을 누른 집에 태진아 지인의 친구가 살고 있었던 것. 결국 지인으로 인해 연결고리가 생겼고, 기꺼이 태진아와 강호동의 방문을 허락했다. 태진아는 바로 “형님”이라 부르며 친화력을 자랑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더욱 놀라운 것은 강호동과 태진아가 방문한 집이 걸그룹 2NE1 출신 가수 씨엘의 외가였다. 강호동과 태진아에게 한끼를 허락해준 이들이 씨엘의 외할아버지와 외할머니였던 것. 두 사람은 손녀 사랑이 남달랐고, 씨엘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며 어린시절 이야기를 공개하는 등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강호동은 씨엘의 외할머니를 도와 함께 식사를 준비하기도 했다. 직접 비지찌개를 끓이고 함께 상을 차렸다. 태진아는 씨엘의 외할어버지를 따라 집을 구경했고, 씨엘의 악기와 어린 시절 물건 등을 구경하며 특별한 추억을 만들었다. 

이경규와 강남의 밥동무 찾기는 쉽지 않았다. 강남과 이경규는 태진아와 강호동의 성공 이후 부지런히 움직였다. 하지만 이미 식사를 마친 집의 벨을 누르는 등 여러 차례 거절을 당했다. 강남은 거듭되는 실패에 “기 죽는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강남과 이경규는 거듭되는 실패에 힘이 빠진 모습이었다. 하지만 시간이 얼마남지 않은 상황에서 가까스로 한끼 동무를 찾을 수 있었다. 예쁘게 지어진 집에 감탄하면서 강남은 특유의 친화력으로 한끼 동무를 찾는데 성공했다. 강남과 이경규 역시 화기애애하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저녁을 즐길 수 있었다. 

강남은 저녁 식사를 하면서도 이상화와의 열애에 대한 많은 축하를 받았다. 열애가 공개된 과정에 대해서도 자연스럽게 언급하는 등 조심스러워했지만, 그런 모습에서 더 이상화에 대한 배려가 느껴졌다. /seon@osen.co.kr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