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왜그래 풍상씨' 신동미 ''원래 남편은 복장터지는 존재..그래도 최고의 친구''(인터뷰③)
등록 : 2019-03-15
[스타뉴스 강남=최현주 기자]
/사진=스타하우스 제공
/사진=스타하우스 제공
배우 신동미가 남편 허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신동미는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KBS 2TV 수목드마라 '왜그래 풍상씨'(극본 문영남, 연출 진형욱, 제작 초록뱀미디어. 이하 '풍상씨') 종영 기념 인터뷰를 가졌다.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 남자 이풍상(유준상 분)과 그의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인 이진상(오지호 분), 이정상(전혜빈 분), 이화상(이시영 분), 이외상(이창엽 분)의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보는 드라마다.

신동미는 이 작품에서 풍상의 아내 간분실 역을 맡았다. 사고뭉치 시동생 넷을 키우고, 딸 이중이(김지영 분)까지 억척스럽게 키워냈다. 딸보다 동생들 먼저 챙기는 모습에 하루가 멀다하고 분노에 휩싸이고, 마음에 병이 들기까지 했다. 그래도 간암에 걸린 남편 살리겠다고, 발벗고 나선 마음 따뜻한 아내였다.

특히 신동미는 극중 남편 이풍상(유준상)을 살리기 위해 자신의 간도 주려고 할 정도로 애절한 사랑을 보여줬다. 이에 실제 남편에게도 간을 내줘야 한다면 줄 수 있겠냐고 묻자, 신동미는 "한번도 생각을 못 해본 상황"이라고 웃으며 대답했다.

이어 "저는 늘 일이 최우선이었다. 결혼을 하고 나서 행복의 기준이 달라졌다. 이제는 '남편과 어떻게 행복하게 살 수 있을까'로 행복의 기준이 바뀌었다. 그래서 이 작품을 하면서 가족에 대한 많은 생각을 했다. 하지만 간에 대해서는 한 번도 생각해 본 적이 없다"며 "집에 가서 남편에게도 물어봐야겠다"고 덧붙였다.

또 신동미는 남편 허규에 대해 "저희 남편은 좋은 사람이지만 원래 남편은 복장터지는 존재인 것 같다"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저한테는 친구같은 존재다. 제가 예전에 수상소감 때도 얘기했는데 제가 바빠서 집안 일을 잘 못 하는데 남편이 많이 도와준다. 저희는 가끔 반주를 하면서 대화도 많이 나눈다"고 말했다.

특히 신동미는 허규가 '왜그래 풍상씨'의 열혈 시청자였다고 전했다. 그는 "남편이 드라마를 보고 즉각적인 반응을 해줬다. 저한테는 최고 남편"이라고 말했다.




강남=최현주 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