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그동안 너무 참았다”..황하나, 누굴 저격? 의문만 남긴 폭로글(종합)[Oh!쎈 이슈]
등록 : 2019-04-25

[OSEN=강서정 기자] 황하나가 의미심장한 폭로글을 게재했다가 삭제, 의문만 남기며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황하나는 지난달 28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상대방이 누구인지 밝히지 않고 한 남성을 저격했는데 성매매, 동물학대, 여성 폭행, 사기 등을 언급해 충격을 주고 있다. 

“제가 남자 하나 잘못 만나서 별일을 다 겪는다”고 한 황하나는 그동안 너무 참아서 모든 일을 공개하겠다고 했다. 

황하나는 “제가 정말 오랫동안 참았는데 그의 비겁하고 지질함에 터지고 말았다. 매니저까지 불러서 잘못을 저지르고 도망가고”라면서 “지금 그의 회사와 가족들은 머리를 맞대고 저를 어떻게든 가해자로 만들어야 한다며 더러운 작전을 짜고 있다는 메시지를 받았다. 그동안 그 사람에게 당한 여자들은 대부분 다 힘없고 경제적으로도 어려운 여성들이어서 꼼짝없이 당했다고 한다. 하지만 나는 절대 그렇게 되지 않을 거다”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나도 실수한 부분이 물론 있지만 너는 너무 많지? 성매매, 동물 학대, 여자 폭행, 사기, 기타 등등”이라고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황하나는 해당 폭로글을 올리는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나는 충분한 시간을 줬고 기회를 여러 번 줬다. 지금 이 글을 쓰면서도 저는 후회를 하지만. 썩어빠진 그 사람이 계속 착한 척 아무 일도 없었단 듯이 활동하는 것도, 그쪽 사람들이 자기들이 속이고 이용하고 큰 잘못들을 하고도 어떻게든 저를 잘못한 사람으로 만들려고 작전을 짜고 있다는 것도 참을 수가 없어서 어쩔 수가 없다”고 했다. 

황하나는 상대 남성에게 크게 분노하고 있는 듯했다. 황하나는 “뭐 눈엔 뭐만 보인다고. 내가 바람을 폈다고 나를 던져. 이제는 미치다 못해 헛것까지 보면서. 상식적으로 한 집에 여자랑 남자랑 둘이 있는데 여자친구가 남자친구 앞에서 다른 남자랑 만지고 그러는 게 말이 되나. 그냥 상식 밖이고 너무 무섭고 지질하고 비겁하다. 지질함이 가장 커. 내가 받을 벌이 있다면 달게 받을게. 너는 평생 받아. 누가 너를 망친 건지 모르겠다. 이번엔 매니저 오빠도 한몫한 듯. 내가 얼마나 믿고 진심으로 잘해줬는데 잘못도 숨겨주고. 내가 분명 어젯밤에 마지막 기회를 줬는데 이렇게 뒤통수를 쳐”라고 분노했다. 

마지막으로 “누구라고 단정 짓지 말아라. 누구라고 말 안 했는데. 반전이 있을 수 있지 않나”라고 했지만 해당 글을 삭제했다. 

황하나는 폭로글에서 ‘매니저’, ‘활동’, ‘회사’ 등을 언급, 상대 남성이 연예인인 듯한 뉘앙스를 풍겼다. 하지만 상대방이 누구인지 밝히지 않았고 “누구라고 단정 짓지 말아라”라고 한 만큼 섣불리 판단할 수 없는 상황. “반전이 있을 수 있지 않나”라며 여지를 뒀기 때문에 폭로를 이어갈지, 해당 폭로글을 삭제해 여기서 폭로를 끝낼지 주목된다. /kangsj@osen.co.kr

[사진] 황하나 SNS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