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SKY' 찬희, 김보라 살해 혐의로 체포..김서형X염정아 손 잡았다 [종합]
등록 : 2019-01-12

[OSEN=이소담 기자] ‘SKY 캐슬’ 찬희가 김보라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체포됐다.

11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에서는 김혜나(김보라 분)가 사망하면서 강예서(김혜윤 분), 황우주(찬희 분), 차세리(박유나 분)가 용의선상에 올랐다. 혜나를 가장 먼저 목격한 사람은 우주였고, 싸운 사람은 세리, 평소 앙숙이었던 것은 예서였던 것.

이날 혜나는 게스트하우스에서 떨어졌고 병원에 실려왔다. 강준상(정준호 분)은 혜나가 아닌 뒤이어 실려온 병원장 손자를 선택했다. 황치영(최원영 분)에게 “둘 다 응급한 상황이다. 기조실장 권한으로 명령하는 거다”며 혜나가 아닌 병원장 손자를 살릴 것을 명령했다. 혜나는 이송되기 전 준상을 복도에서 마주쳤고 “아빠”라고 외쳤지만 준상은 외면했다.

진진희(오나라 분)는 혜나가 예서에게 “내일 학교 홈페이지에 강예서 아빠가 내 아빠라고 올리겠다. 너같이 공부만 잘하는 바보는 절대 나 못 이긴다”고 말한 걸 들었다. 준상은 혜나가 아닌 뒤이어 실려온 병원장 손자를 선택했다. 황치영(최원영 분)에게 “둘 다 응급한 상황이다. 기조실장 권한으로 명령하는 거다”며 혜나가 아닌 병원장 손자를 살릴 것을 명령했다. 혜나는 이송되기 전 준상을 복도에서 마주쳤고 “아빠”라고 외쳤지만 준상은 외면했다.

결국 혜나는 죽었고, 우주는 돌아온 치영에게 “엄마도 그렇게 보냈으면서 또? 속 안 좋다는 엄마한테 소화제 하나 주고 의료봉사 갔다. 혜나 아빠가 죽인 거다”며 가방을 던져서 화분을 깼다.

경찰은 “단순사고일 가능성은 낮다. 자살일 가능성도 희박하다고 봐야 한다”며 예서, 우주, 세리를 의심했다. 준상과 서진 부부, 민혁과 승혜 부부는 언성이 높아져서 싸웠다. 이에 수임은 “지금 뭣들 하시는 거냐. 애가 죽었다. 어제까지 이동네 같이 살던 애가 죽었다. 부모도 없이 허망하게 간 애 생각은 어쩜 이렇게 안 하시냐”고 소리를 질렀다. 치영 역시 “어른이 어른답지 못한데 이게 무슨. 여보 가자”며 수임과 함께 퇴장했다.

예서는 “혜나가 내가 잘못했어”라며 잠꼬대를 했다. 불안해진 예서는 주영에게 전화를 걸었고, 서진의 말에도 뒤 한 번 돌아보지 않고 주영을 따라갔다. 주영은 한 시간 동안 예서와 무슨 통화를 했냐는 서진에게 “예서를 진정시켰다. 우주 생일파티 때 예서는 오로지 이 생각뿐이었다. 타살이다. 그날 거기 있던 애들 중에 누가 죽였다고 생각하시는 거냐. 인강은 플레이만 해놓고 딴짓을 해도 전혀 알 수 없다. 제가 예서를 맡고 있는 만큼 예서는 절대 범인이 되어서는 안 된다. 그렇다면 희생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혜나 살인사건 용의자로 우주를 체포했다. / besodam@osen.co.kr

[사진] ‘SKY 캐슬’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