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충격적인 전개''..'신과의 약속', 반환점 돌았다..기대 가득 2막 시작(종합)[Oh!쎈 현장]
등록 : 2019-01-12

[OSEN=일산(경기), 김보라 기자]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으며 전반부를 달려온 주말드라마 ‘신과의 약속’이 반환점을 돈 가운데 2막에서는 한층 더 충격적인 전개가 펼쳐질 전망이다. 

11일 오후 경기도 일산동구 장항동 MBC 일산드림센터 다목적강의실에서 MBC 주말드라마 ‘신과의 약속’(극본 홍영희, 연출 윤재문)의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배우 한채영, 배수빈, 오윤아, 이천희, 왕석현이 참석했다. 

‘신과의 약속’에서 한채영은 김재욱(배수빈 분)의 전 아내이자 아나운서 서지영 역을, 배수빈은 천지건설 본부장 김재욱 역을, 오윤아는 김재욱의 현 와이프 우나경 역을, 이천희는 서지영과 재혼한 송민호를 연기한다. 왕석현은 지영과 재욱의 아들 송현우 역을 맡았다. 현우는 지영과 재혼한 송민호의 성을 따랐다. 

‘신과의 약속’은 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기 위해 세상의 윤리와 도덕을 뛰어넘는 선택을 한 두 쌍의 부부 이야기를 그린다. 토요일 오후 9시 5분부터 4회 분량이 방송되는데, 매회 시청률이 올라 지난 5일 방송된 24회에서 14.8%(닐슨코리아 제공)라는 전국 시청률을 기록했다. 시청자들의 관심이 통계적인 수치로 나타난 것.

한채영은 “저희 드라마의 소재가 자극적일 수도 있지만, 백혈병도 나오고, 현실에서도 벌어질 수 있는 일인 거 같다”며 "제가 생각하는 인기 비결은 이 같은 비극적 환경 속에서도 인물들이 어려움을 헤쳐나가고 중요한 가치들을 추구해나가는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얻은 게 아닌가 싶다”고 높은 시청률 비결을 분석했다.

아이를 위해 큰 결심을 한 극중 인물 서지영을 이해했다는 그는 “촬영하면서 지영이 자식을 대하는 모습이 되게 가슴 아프게, 가슴 벅차게 다가왔던 거 같다. 앞으로 2막에 들어가는데 전보다 더 자극적인 내용이 많을 것이라는 얘기를 들었다(웃음)”며 “그동안 서지영이라는 인물이 어둡고 슬펐다면, 현우의 병이 향후 재발할지는 모르겠지만, 앞으로는 슬픔을 참으면서 강인한 엄마의 모습을 보여줄 거 같다. 더 많은 시청자들이 기대를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녀의 전 남편을 연기한 배수빈은 2막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이제 드라마가 불 붙는 듯한 느낌이 든다.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기에 연기를 하는 입장에서도 고민을 하면서 하고 있다. 앞으로는 시청자들이 더 기대를 하셔도 좋을 거 같다"며 “저 역시 하루하루 대본을 기다리며 ‘앞으로 어떻게 되느냐’고 감독님께 직접 물어 보기도 한다. 앞으로 나올 긴박한 전개를 따라가시면 좀 더 재미있고 흥미진진하게 보실 수 있을 거 같다”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전체적인 인물들의 상황이 보시는 분들의 공감을 사기 때문에 극본에도 힘이 실린 거 같다는 생각이다. 인물들이 지향점을 향해 달려가면서 울기도 웃기도 하는 거 같다. 그게 드라마가 가진 큰 힘이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지영과 재혼한 송민호를 연기한 이천희는 “저희 드라마를 보시는 분들이 이제 ‘현우는 누가 키우나?’ ‘어떻게 되는 거냐’고 물으신다. 저도 실제 부모의 입장으로서 궁금해하면서 보고, 연기하고 있다. 저도 앞으로의 전개가 어떻게 될지 궁금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천희는 “대본을 매회 받아봤을 때 예상 밖 전개에 놀라긴 한다. 특히 지난 번에는 현우를 (천지건설로)보내는 게 신기했고 이제는 그 동생까지 같이 돌아온다는 것도 굉장히 충격적인 전개였다. 이렇게 전개될 수도 있구나 싶었다. 앞으로는 제가 맡은 캐릭터의 성격이 바뀔 거 같다. 뿐만 아니라 모든 캐릭터들이 앞으로 다 바뀔 거 같다는 생각이 든다. 기대해도 좋을 거 같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재욱의 현재 아내 나경을 맡은 오윤아는 “제가 맡은 인물이 공감이 안 가는 캐릭터일 수도 있다. 하지만 우나경도 자식을 키우는 엄마이기 때문에 많은 엄마들이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키워준 정이 더 깊지 않나. (시청자들이)부모일수도, 혹은 자식일 수도 있는 입장에서 공감이 가게 표현을 한 거 같다. 저 역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드라마를 보고 있다. 시청자들도 자신의 입장을 이입해 재미있게 보고 계신 거 같다”고 인기 비결을 분석했다.

이어 “이제 본격적으로 스피드 있게 전개될 거 같다. 하지만 결말이 어떻게 될지는 저희도 모른다.(웃음)”며 “저희는 한 장면 한 장면 최선을 다해서 촬영을 하고 있다. 작가님이 써주는 대본대로, 좀 더 마음에 와 닿는 연기를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앞으로 더 풍성한 드라마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왕석현은 “네 명의 선배님 모두 잘해주셔서 감사하다. 연기적으로도 큰 도움을 받고 있어서 감사한 마음이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배수빈은 마지막으로 “저희 드라마가 앞으로는 막장 드라마처럼 인물의 행동과 대사 같은 게 세지는 게 아니라, 인물의 감정 폭이 세고 깊어질 거 같다. 그 안에서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얻을 수 있는 방향으로 진행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purplish@osen.co.kr

[사진]MBC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