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오아린, 장나라 바라기 된 아리공주...대체불가 러블리 매력
등록 : 2019-01-11

[OSEN=장진리 기자] '황후의 품격'에 출연 중인 아역 배우 오아린이 '어마마마' 장나라 바라기로 변신했다.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11일 '황후의 품격'에서 아리공주 역으로 사랑받고 있는 오아린의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오아린은 '어마마마' 장나라와 꼭 붙어 있는 모습. 오아린은 작은 손가락으로 하트를 그리며 활짝 미소 짓고 있는가 하면, 극중 처음 접한 에어캡의 매력에 사로잡혀 촬영 쉬는 시간에도 어김없이 누르고 있는 모습이 미소를 자아낸다. 

또 '아바마마' 신성록과 '어마마마' 장나라의 궁중혼례식 사진 앞에서 자랑하듯 인증샷을 찍으며 애정을 드러내는 가 하면, 황후이자 자신의 어마마마가 된 장나라와 화기애애하게 촬영을 이어가고 있는 모습이다. 

촬영장에서도 캐릭터 아리공주만큼 똑 부러진 오아린은 리허설과 촬영을 섬세한 연기력으로 이어나가 장나라의 칭찬과 귀여움을 받았다는 후문. 
  
한편 오아린은 안하무인한 태도와 두 얼굴을 가진 공주로 극의 풍성하게 만드는데 이어, 최근 써니(장나라 분)의 훈육과 더불어 서민의 문화를 접하며 점차 제 나이에 맞는 모습들을 찾아가는 입체적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황후의 품격'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mari@osen.co.kr

[사진] 싸이더스HQ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