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신성록vs최진혁'' '황품' 드러난 장나라'♥' ‥'대립↑' [어저께TV]
등록 : 2019-01-11

[OSEN=김수형 기자] '황후의 품격'에서 최진혁이 신성록에게 장나라 향한 마음을 고백했다. 그의 도발이 두 남자의 대립을 알리며 어떤 파장을 가져올지 긴장감을 안겼다. 

10일 방송된 SBS 수목 드라마 '황후의 품격(연출 주동민,극본 김순옥)'에서는 써니(장나라 분)와 이혁(신성록 분), 우빈(최진혁 분)의 본격 삼각관계를 알렸다.  

이날 이혁(신성록 분)은 다친 써니(장나라 분)의 옆을 우빈(최진혁 분)이 지키고 있단 말에 놀라며 자신이 직접 가볼 것이라 했다. 하지만 이내 자신이 써니에게 갈지 말지 고뇌에 빠졌다. 용기를 내 써니에게 향했다. 이때 써니 父가 나타나 이혁을 주먹으로 쳤다. 그러면서 "내가 어떻게 키운 탈인데"라며 분노했고, 이혁은 이를 말없이 받아주며 "장인어른"이라 말하곤 고개를 숙였다. 

써니는 자신의 옆에서 엎드려 지켜주는 우빈에게 눈을 떼지 못했다. 위기에 순간 항상 나타나 자신을 지켜구했던 우빈이었다. 자신이 무너졌을 때도 우빈이 항상 옆에 있었음을 깨달았다. 써니는 잠든 우빈에게 "정말 고마워요, 그쪽 아니었음 여기서 못 버텼을 것"이라며 눈물 흘렸다. 그런 두 사람을 태후강씨(신은경 분)이 목격하며, 자신의 요구대로 우빈이 써니의 마음을 사로 잡았다고 착각, 흥미롭게 바라봤다. 

우빈은 이혁을 찾아가 안부를 물었다. 이혁은 써니가 다쳤을 때 자신에게 "비켜"라고 반말하며 다른 모습을 보였던 우빈을 떠올렸다. 그리곤 전과 달리 우빈을 견제하며 거리를 두기 시작했다. 우빈도 심상치 않은 기운을 받았다. 

써니는 태후강씨를 찾아가 자신을 죽이려했던 태후강씨에게 도발했다. 태후강씨는 "더 험한 꼴 당하기전에 이혼서류 싸인해 나가라"고 했다. 써니는 "누구 좋으라고 나가냐"면서 "직접 뽑은 황후에게 뒤통수 맞는 꼴 보여줄 것"이라며 앞으로를 경고했다. 우빈이 옆에 있었고, 강씨는 써니가 나가자마자 "황실을 무너뜨리려하는 모습을 봐라"면서 써니와의 스캔들을 터트리도록 기다리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빈을 철저하게 믿었다. 우빈은 이때 나왕식을 직접 언급하며 이혁의 가까운 곳에 살아있다고 전했다.태우강씨는 "그 자가 살아있다"라며 의미심장한 모습을 보였다. 우빈은 일부러 민유라를 언급하며 민유라가 나왕식에 대해 알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유라가 태후강씨를 만나고 싶어한다는 사실을 듣게 됐다. 

써니는 우빈에게 핫팩을 선물, 이를 소진공주(이희진 분)가 목격하며 심상치 않은 두 사람 분위기를 느꼈다. 이혁은 써니를 위한 물품들을 직접 챙겼다. 우빈은 이혁이 진심으로 써니를 좋아하게 된 것이라 느끼기 시작했다. 

이혁은 '살인자'라고 적힌 협박글을 받았고, 불안감에 떨었다.이어 "그깟 엄마죽인게 뭐라고"라며 우빈을 자극, 우빈은 "꼭 나왕식을 데려올 것"이라며 복수의 날만 기렸다. 그리곤 환청에 시달리며 괴로워하는 우빈을 보곤 의미심장하게 미소지었다. 

이윤(오승윤 분)은 소현황후의 삶을 쓴 소설책을 써니에게 전했고, 써니는 어떻게 폭로할 것인지 물었다. 이윤은 그제서야 변선생 앞에서 소현황후가 죽었던 정황들을 전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에게 그날의 비밀을 알려야, 억울한 죽음도 파헤칠 것, 이제 그 소설의 마무리를 지어야한다"면서 "소현황후의 억울한 죽음을 곧 밝힐 것, 도망쳐선 안 된다"고 했다. 써니도 이를 돕겠다며 비밀화원을 파헤칠 것이라 했다. 옆에서 우빈도 동행할 것이라고 했다. 

이윤을 태후강씨 뒤에서 만행을 도운 의사를 찾아가 진실을 밝히라했다. 그 의사는 바로 태후강씨에게 연락을 했고, 태후강씨는 직접 자신이 막을 것이라 했다. 그러면서 "윤이 이 놈이 기어이 애미를 버리겠다"라고 말하며 母子의 전쟁을 알렸다. 이윤은 써니에게 기자회견을 열 것이라 알린 후 "죄송하다"는 말을 남겼다. 하지만 태후강씨가 중간에 손을 썼고, 이윤이 사수했던 의사가 자살극으로 꾸며지켜 타살된 바람에 취소됐다. 이윤은 태후강씨의 짓임을 알아채며 또 다시 분노했다. 

써니는 이윤으로부터 자신의 母가 황실의 비리로 수혈을 받지 못해 사망했다는 사실을 듣게 됐다. 자신의 母로 갔어야할 수혈이 이혁으로 갔던 것. 써니는 "이혁 그 자식 때문에 우리 엄마가 죽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리곤 이혁을 찾아가 뺨을 때리면서 "우리 엄마 대신 살았으면 제대로 살았어야지, 고작 바람피우고 사람이나 죽이고 왜 이렇게 밖에 못 살았냐"면서 "나도 우리 엄마한테 귀한 딸이었다, 그런 날 죽이려고 널 우리엄마가 살린 거 같냐, 죽어서도 얼마나 기가막힐지 생각이나 해봤냐"며 분노했다. 그리곤 "그때 그냥 죽지, 왜 살았어, 너 아니었으면 모두가 살았을 것, 너 같은 거 때문에 왜 다른 사람이 고통을 받아야하냐"며 오열,  이혁은 "살만한 사람인 황제가 산 것"이라 말했다. 옆에있던 우빈도 그런 이혁을 노려봤다.  써니는 "입닥쳐, 내가 너 끝까지 바닥으로 끌어내릴 것, 네 온몸으로 벌 받는 꼴 꼭 보고말 것"이라 분노, 복수를 더욱 결심했다. 이혁은 "제발 그것만은 알지 말지"라고 말하며 써니와의 악연에 힘이 빠졌다.  

써니는 우빈에게 "이 황실에서 나가고 싶다, 나 좀 데리고 나가달라"며 눈물흘렸고, 우빈은 그런 써니를 보며 마음 아파했다. 그리곤 눈물 흘리는 써니를 품에 안으며 "절대 물러서지 마라, 제가 도울 것"이라 약속했다. 우빈은 속으로도 '황후는 제가 끝까지 지킬 것, 남은 목숨을 걸고라도'라고 다짐했다.  

술로 밤을 지새던 이혁은 "나도 몰랐던 것, 이제라도 말하면 용서해줄 지 모른다"고 말하며 써니를 찾아나섰다. 써니는 우빈과 함께 들어오고 있었다. 세 사람이 마주한 상황, 길을 막는 이혁에게 써니는 "너랑 한 순간도 같이 있고 싶지 않다"며 외면, 그런 써니를 강제로 끌어당기며 이혁은 "오늘 밤 무조건 같이 있을 것, 난 너랑 절대 이혼 안할 것"이라면서 "평생 내 부인으로 늙혀죽일 것"이라 했다.

이때 우빈이 나타나 그런 이혁을 제압했다. 이혁은 화들짝 놀라며 "감히 네가 내 명령을 거부하냐"고 분노, 우빈은 "그때 폐하의 동생이 되면 들어준다는 소원 지금 쓰겠다면서 "황후마마 그만 놔달라, 제가 황후마마를 좋아한다"며 이혁 앞에서 써니를 향한 마음을 고백했다. 드디어 터질게 터진 상황. 이혁의 지시로 써니의 마음을 훔치기로 했던 우빈이 자신의 진심을 내비치면서, 우빈의 도발이 어떤 파장을 가져올지 쫄깃한 긴장감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황후의 품격 '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