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 골프

더보기
김세영 상승, 이정은6-박인비 하락… 더욱 뜨거워진 올림픽 경쟁
등록 : 2019.11.26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최종전을 우승한 김세영(26)이 세계랭킹도 6위로 뛰어올랐다. 한국 선수 3위가 되면서 치열한 2020 도쿄 올림픽 출전 경쟁을 예고했다.




25일 발표된 롤렉스 여자골프 세계랭킹에서 김세영은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우승 효과로 전주 11위에서 6위로 5계단 상승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세계랭킹 1위인 고진영(24), 2위 박성현(26)에 이은 3위다.



한국은 총 4명의 선수가 도쿄 올림픽에 나갈 수 있다. 이는 세계랭킹 기준에 따른 것이다. 김세영은 최근의 상승세로 세계랭킹을 끌어올렸고, 올림픽 출전 경쟁에서 안정권에 들어섰다.



이제 급해진 쪽은 이정은6(23)와 박인비(31)다. 이정은6는 세계랭킹 3~4위를 유지하다 순위가 하락하기 시작했다. 전주 6위에서 이번 주에는 9위로 3계단 내려섰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4위지만 박인비와의는 불과 4계단 차이다.



고진영, 박성현, 김세영이 지금의 순위를 계속 유지한다고 가정할 경우 박인비가 성적을 끌어올리면 순위가 뒤바뀔 수도 있다. 그렇다고 박인비도 안심할 수 없다. 김효주(24)가 14위다. 김효주의 추격 가능성도 존재한다.



올림픽 출전은 내년 6월 29일 세계랭킹으로 최종 결정된다.



한편 미국은 넬리 코다(3위), 대니엘 강(4위), 렉시 톰프슨(10위)이 올림픽 출전에 유리하다. 일본은 하타오카 나사(5위), 시부노 히나코(12위)가 앞서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