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권아솔, 지루한 샤밀의 그라운드 공격에 판정패 [로드FC 056]
등록 : 2019.11.09

[OSEN=여수, 우충원 기자] 권아솔이 샤밀 자브로프의 지루한 그라운드 공격을 이겨내지 못하고 패했다. 

권아솔은 9일 전라남도 여수 진남체육관에서 열린 로드FC 056 메인 이벤트 라이트급 샤밀 자브로프와 경기서 심판 판정 끝에 패했다. 로드 투 아솔 백만불 토너먼트서 만수르 바르나위에 패했던 권아솔은 복귀전에서 다시 패배를 맛보며 아쉬움을 삼켰다. 

그동안 권아솔과 샤밀은 끊임없이 서로를 도발했다. 물론 대부분 권아솔이 상대를 자극했다. 둘의 경기가 성사된 것은 권아솔의 도발 때문이다. 로드FC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서 권아솔은 샤밀을 도발했다.

만수르 바르나위와 경기를 앞둔 샤밀에 대해 권아솔은 "만수르가 승리할 것 같은데 내 바람은 샤밀이 이기는 것이다"라며 "그래야 내가 샤밀을 때릴 것이고 그래야 동생이 나서지 않겠냐"라고 UFC 라이트급 챔피언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를 겨냥한 발언을 했다. 그리고 권아솔은 샤밀 앞에서 “샤밀 빅토리”라며 도발했다. 

경기를 앞두고 열린 계체량에서는 특별한 말이 없었다. 샤밀은 “바로 끝내겠다”라고 말했고 권아솔은 “쉽게 이기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권아솔은 경기 시작과 함께 샤밀의 로킥에 흔들렸다. 하지만 이나 권아솔과 샤밀은 지루한 탐색전을 이어갔다. 1라운드 막판 샤밀이 잠시 흔들리는 순간 권아솔이 공격을 펼쳤지만 효과는 없었다. 샤밀은 그라운드 포지션으로 권아솔을 몰아치며 유리하게 경기를 이끌었다. 

샤밀은 권아솔이 실수하기를 기다렸다. 2라운드서도 샤밀은 권아솔이 잠시 보인 틈을 놓치지 않고 그라운드로 경기를 이끌었다. 그라운드 기술이 권아솔에 비해 뛰어난 샤밀은 공격을 펼치며 상황을 이어갔다. 주심은 상황이 변하지 않자 권아솔과 샤밀을 일으켜 세웠다. 

그라운드 기술이 좋은 샤밀은 끊임없이 권아솔의 하체를 공략했다. 결국 샤밀은 힘을 바탕으로 그라운드 포지션에서 경기를 풀어갔다. 결국 권아솔은 샤밀의 전략에 밀려 특별한 기술을 선보이지 못한 채 패배로 경기를 마감했다.    / 10bird@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