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박건 1골+1PK 획득' 부천, 수원 2-1 잡고 극적 준PO 진출
등록 : 2019.11.09

[사진] 연맹 제공.[OSEN=수원, 이균재 기자] 부천FC 수원FC를 잡고 극적으로 안산을 따돌리고 준플레이오프행 막차를 탔다.

부천은 9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최종 36라운드 원정 경기서 수원FC를 2-1로 물리쳤다.

부천은 이날 승리로 승점 51을 기록하며 같은 시간 전남에 1-2로 패한 안산(승점 50)을 따돌리고 극적으로 K리그2 준플레이오프행을 확정지었다. 부천은 오는 23일 안양 원정길에 올라 준플레이오프를 갖는다.

부천은 3-4-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말론 김륜도 안태현 스리톱을 필두로 국태정 조범석 박요한 감한솔이 중원을 구성했다. 스리백은 김재우 닐손 주니어 박건이 형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최철원이 꼈다.

수원은 3-5-2로 맞섰다. 치솜과 김병오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왔고, 박요한 황병권 김종국 장성재 이학민이 중원을 구축했다. 스리백은 김영찬 장준영 조유민으로 꾸려졌고, 골문은 박형순이 지켰다.

수원은 전반 3분 김병오가 우측면을 돌파한 뒤 크로스를 올렸지만 문전 혼전 상황서 부천이 걷어냈다.

수원의 공세는 계속 됐다. 김병오를 중심으로 부천의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 6분 치솜의 위협적인 왼발 감아차기가 최철원의 선방에 막혔다.

[사진] 연맹 제공.부천은 전반 17분 박요한의 프리킥이 수비 벽에 맞고 닐손 주니어가 머리로 연결했지만 빗맞았다.

수원은 전반 21분 치솜의 슈팅이 아쉽게 비껴갔다. 치솜은 3분 뒤에도 부천 수비진을 홀로 허문 뒤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부천은 전반 37분 천금 선제골을 뽑아냈다. 국태정의 코너킥을 주장 박건이 정확한 헤더로 마무리하며 1-0 리드를 안겼다.

수원은 전반 41분 치솜이 좌측면을 돌파한 뒤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최철원의 벽에 막혔다. 전반은 부천이 1-0으로 앞선 채 마감했다.

부천은 후반 7분 김륜도를 빼고 발이 빠른 장현수를 투입했다. 수원은 3분 뒤 승부의 균형추를 맞췄다. 프리킥 찬스서 김영찬이 머리로 떨궈준 볼을 장준영이 침착하게 밀어넣었다.

[사진] 연맹 제공.부천은 후반 15분 말론 대신 이정찬을 넣으며 승부수를 던졌다. 수원은 3분 뒤 치솜이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최철원의 선방에 막혔다.

부천은 후반 27분 절호의 결승골 기회를 잡았다. 선제골 주인공인 박건이 수원 동점골 주인공 장준영에게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닐손 주니어가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2-1을 만들었다.

수원의 파상공세가 이어졌다. 부천은 1골 차 리드를 끝까지 지켜내며 환호했다. 같은 시간 안산은 전남에 1-2로 졌다. 부천이 2년 전 못다 이룬 꿈에 마침표를 찍는 순간이었다./dolyng@osen.co.kr

[사진] 연맹 제공.[사진] 프로축구연맹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