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리버풀 전설' 제라드 아스날 감독 된다? 로저스가 좋은 예
등록 : 2019.11.09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스티븐 제라드 감독. /사진=AFPBBNews=뉴스1
스티븐 제라드 감독. /사진=AFPBBNews=뉴스1
잉글랜드 리버풀의 전설 스티븐 제라드(39)가 아스날(잉글랜드) 지휘봉을 잡는 것이 가능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제라드는 현재 스코틀랜드 레인저스의 감독직을 맡고 있다.


9일(한국시간) 영국 데일리스타에 따르면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의 공격수 앨런 브라질(60)은 "아스널 감독 자리가 난다면 상황을 봐야할 거 같다. 제라드는 브랜든 로저스(46)처럼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로저스 감독은 레스터시티(잉글랜드)를 이끌고 있다. 그 전까지는 레인저스의 리그 라이벌 셀틱을 맡아 성공적인 성적을 거뒀다. 덕분에 레스터시티로 팀을 옮겼고, 현재까지 팀을 잘 이끌고 가는 중이다. 레스터시티는 올 시즌 7승 2무 2패(승점 23)로 리그 4위에 랭크돼 있다.

감독 경험이 많지 않은 제라드지만 레인저스에서 성공적인 시간을 보내는 중이다. 9승 1무 1패(승점 28)로 리그 2위에 올라있다. 선두 셀틱과 승점과 같은 상황이다. 지난 8일 유로파리그 포르투(포르투갈)과 홈경기에서는 2-0 완승도 거뒀다.

아스날의 경우 우나이 에메리(48) 감독이 경질 압박을 받고 있다. 올 시즌 4승 5무 2패(승점 17)로 리그 5위를 기록 중이다.

다음 경기는 10일에 열리는 레스터시티전. 4~5위와 대결이기 때문에 아스날이 진다면 격차가 더욱 벌어지게 된다. 결과가 좋지 않다면 에메리 감독의 경질설도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라이벌 리버풀에서 오랫동안 뛰었던 제라드에게 기회가 주어질지 관심이 모인다.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