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AFC 13 한중 대항전 나서는 베테랑 명현만-노재길, ''단체 자존심 지키겠다''
등록 : 2019.11.09

[OSEN=이인환 기자] 한국 격투기를 대표하는 베테랑들이 중국 선수들 사냥에 나선다.

AFC(엔젤스 파이팅 챔피언십)은 오는 9일 KBS 아레나 홀에서 개최하는 ‘AFC 13 x MMC - STAR WARS in ASIA’를 개최한다.

AFC 13은 한중 대항전으로 진행된다. AFC 소속 선수들과 중국의 MMC 선수들이 정면 격돌한다. 보기 드문 격투기 국가 대항전에 세간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이번 AFC 13에서는 한국 입식 격투기를 대표하는 두 베테랑이 출격한다. 먼저 스페셜 매치에서 명현만이 중국의 저우 웨이와 맞붙는다.

명현만은 입식 격투기와 종합 격투기를 오가며 산전수전을 겪으며 63전 55승의 전적을 기록한 한국 헤비급을 대표하는 선수다.

상대방인 저우웨이 역시 쿤룬파이터 29회63회 슈퍼매치 우승, 글로리46 광저우 우승등 30전의 화려한 전적을 기록한 바 있다. 그는 "아시아 헤비급의 강자와 맞붙어서 많은 준비를 했다"라고 말했다.

명현만은 지난대회 브라질 파이터 자이로 쿠스노키를 상대로 40초 KO 승을 따낸 바 있다. 그는 "이번 대회 역시 화끈한 KO로 마무리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AFC의 라이트급 챔피언 노재길 역시 MMC의 라이트급 챔피언 양 우린과 통합 타이틀전을 가진다.

중국 대표 양우린은 2019 원챔피언십 베이징챔피언, 2018 동오 7개국 중외 대항전 원저우역 챔피언, 에이지 레전드 클럽 리그 전국 최종 우승자, 현 MMC입식라이트급 챔피언으로 무수한 경험과 전적을 쌓은 선수다.

양우린은 "상대가 한국 입식격투기의 상징이라 불리운다고 전해들었다. 이번 경기  반드시 승리로 새로운 세대교체를 만들겠다. 두 단체의 챔피언 벨트를 차고 고국으로 돌아가겠다”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베테랑이자 챔피언으로 한국 입식 격투기를 대표하는 노재길은 "과거 중국 선수를 상대한 경험이 있어 부담스럽진 않다"라고 여유로운 태도를 보였다.

그러면서도 "시간이 오래 지나서 중국 격투기의 수준이 달라진 것으로 안다. 두 단체의 자존심을 건 대결이니 만큼 반드시 MMC 챔피언 벨트를 가져오겠다"라고 출사표를 던졌다. /mca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