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매드불' 황희찬, 1골-1어시 알토란 활약...대표팀서도 펄펄 [한국-스리랑카]
등록 : 2019.10.10

[OSEN=화성, 이인환 기자] 황희찬(잘츠부르크)의 이번 시즌은 정말 남다르다. 클럽뿐만 아니라 대표팀서도 시원한 공격 포인트 사냥을 보여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스리랑카와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2차전 홈경기에서 전반에만 내리 5골을 몰아 넣는 괴력을 과시하며 8-0 승리를 거뒀다.

투르크메니스탄 원정에 이어 스리랑카전서도 완승을 거둔 한국은 승점 6점으로 북한을 득실(한국 +10, 북한 +3)에서 제치고 조 선두로 올라섰다. 한국은 오는 15일 조별리그 3차전 북한과 경기를 위해 평양 원정에 나선다.

이날 축구 팬들의 관심을 모은 것은 유럽 무대서 성장한 모습을 보여준 황희찬의 활약이었다. 그는 이번 시즌 잘츠부르크서 7골 10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돌풍을 이끌고 있다.

특히 황희찬은 지난 3일 새벽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리버풀과 잘츠부르크의 조별리그 2차전서 환상적인 개인기에 이은 강력한 슈팅으로 골을 터트리며 세간의 이목을 사로 잡았다.

이 골은 세계 최고의 수비수로 평가받는 버질 반 다이크를 농락한 것이기에 더욱 큰 관심을 모았다. 황희찬의 활약 덕에 한때 0-3까지 끌려가던 잘츠부르크는 황희찬의 골을 기점으로 3-3 동점까지 만들었다.

이날 잘츠부르크는 아쉽게도 모하메드 살라에 결승골을 허용해 3-4로 아쉽게 패했으나, 황희찬은 강한 인상을 남겼다. 위르겐 클롭 감독이 찾아와 그에게 '머신'이라고 칭찬할 정도.

유럽 무대서 성장한 황희찬의 모습은 대표팀서도 건재했다. 전반 5분 황희찬은 우측면서 상대의 공을 차단한 이후 저돌적인 돌파로 팬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돌파 이후에도 수비수를 제끼고 빈 공간을 향해 최종 패스까지 넣으며 달라진 모습도 일품이었다.

경기 내내 황희찬은 우측면과 좌측면을 오가며 특유의 황소 드리블을 앞세워 경기를 지배했다. 공격 포인트도 있었다.  그는 전반 21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이강인의 왼발 코너킥 때  빠르게 쇄도하며 머리로 공의 방향을 바꿔 놓는 골 센스를 선보였다. 

계속 좋은 움직임을 보이던 황희찬은 후반 32분 왼쪽 측면서 돌파한 이후 권창훈을 향한 정확한 패스로 팀의 8번째 쐐가골을 이끌며 도움도 추가했다. '최약체'가 상대긴 하지만 황희찬은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대표팀서도 남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이번 시즌 달라진 '황소' 황희찬이 기세를 계속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mca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