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선수 마지막날' 이상화, ''항상 무릎이 문제...최고 모습만 기억해달라''
등록 : 2019-05-16

[사진] 이동해 기자 / eastsea@osen.co.kr

[OSEN=강필주 기자] '빙속 여제' 이상화(31)가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역사에 큰 족적을 남기고 스케이트 부츠를 벗었다.

이상화는 16일 오후 서울 중국 소공동 더 플라자호텔 루비홀에서 은퇴식 및 기자간담회를 갖고 공식적으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서의 생활을 마감한다고 밝혔다. 2004년 처음 태극마크를 달았고 2005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종목별선수권대회 여자 500m에서 동메달을 따내며 '이상화'란 이름을 알린지 15년만이다.

이상화는 "스피드스케이트 선수 이상화입니다. 스케이트 선수로서의 마지막 인사를 드리기 위해서"라고 말한 뒤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던 이상화는 "하고 싶은 말은 잘 정리해서 말씀드려고 이렇게 써서 왔다"고 자신이 준비한 인삿말을 읽어내려갔다.

이상화는 "15살 때 처음 국가대표 선수 되던 날을 잊지 못한다. 토리노 대회 팀 막내로 출전해 넘어지지 말고 최선을 다하자고 생각했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17년이 지났다. 17년전 비록 어린 나이였지만 세계선수권, 올림픽, 세계신기록 3가지 목표를 세웠다"고 돌아봤다.

또 그는 "목표한 3가지를 꼭 이루고 싶다는 마음을 먹었고 할 수 있고 해야 한다는 마음으로 지금까지 열심히 달려왔다. 분에 넘치는 국민들의 응원 덕분에 17년 전 목표는 다 이룰 수 있었다"면서 "목표를 다 이룬 후 계속 좋은 모습 보여드려야 한다는 생각으로 다음 도전을 이어갔지만 저의 의지와 다르게 항상 무릎이 문제였다. 마음과 다르게 몸이 따라주지 못했고 이런 몸 상태로는 최고 기량 보여줄 수 없는 것 같다는 생각했다"고 은퇴 이유를 설명했다.

이상화는 "수술을 하면 선수생활이 힘들다는 말에 힘든 재활과 약물 치료만으로 제 자신과의 싸움을 계속했지만 제 몸은 원하는 대로 따라주지 않았고 스케이트 경기를 위한 최상 컨디션 유지하지 못한 채 제 자신에게 많이 실망했다. 때문에 은퇴 결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상화는 "국민 여러분들이 조금이라도 더 좋은 모습으로 기억해줄 수 있는 위치에서 선수생활을 마감하고 싶다. 항상 빙상여제라 불러주시던 최고 모습만으로 기억해주시길 바란다. 스케이트 선수 생활은 마감하지만 국민 여러분이 주신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개인적으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이 순간이 지나면 당장 내일 어떻게 해야할지 걱정된다. 여태까지 해온대로 다른 일도 열심히 해보려 한다. 그동안 사랑과 응원 평생 잊지 않고 가슴에 새기며 살겠다. 그동안 감사했다"고 말했다.

[사진] 이동해 기자 / eastsea@osen.co.kr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5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빙속 여제'의 탄생을 알린 이상화는 4년 뒤 2014 소치 동계올림픽 같은 종목에서 또 한 번 정상에 오르며 올림픽 2연패 위업을 달성했다.

올림픽 2연패는 카트리오나 르 메이돈(캐나다), 보니 블레어(미국)에 이은 역대 3번째 기록.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였다. 이상화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 올림픽 3연패를 노렸지만 라이벌 고다이라 나오(일본)에게 금메달을 넘겨준 바 있다.

이상화는 지난 2013년 11월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2013-201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2차 대회 여자 500m 2차 레이스에서 36초36을 기록, 이 부문 세계신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