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한국 축구의 새 요람...축구종합센터 부지 선정, 막바지 돌입
등록 : 2019-05-16

[사진] KFA 제공.[OSEN=축구회관, 이인환 기자] 한국 축구의 새 요람 축구 종합센터의 부지 선정이 마지막 단계에 돌입했다.

대한축구협회(KFA)는 16일 축구종합센터 부지 우선협상자 대상자로 1순위 천안시, 2순위 상주시, 3순위 경주시로 결정하며 기자 회견을 가졌다.

새로운 한국 축구의 요람이 될 축구종합센터는 파주 NFC의 규모 및 시설의 한계로 인해 설립이 추진됐다. 실제로 파주 NFC는 각 연령대 대표팀이 모두 사용하기에는 규모와 다양성 및 첨단화 측면에서 활용도가 부족했다.

가장 큰 문제는 설립 당시 파주시와 합의했던2018년 7월 무상임대 기간이 만료됐다는 점이다. 이후 2024년 1월까지 한시적 사용을 연장한 상태다.

축구종합센터는 33만㎡ 규모에 총 사업비 1500억원을 투입해 관중 1000명을 수용하는 소형 스타디움, 천연·인조잔디구장 12면, 풋살구장 4면, 다목적체육관, 축구과학센터, 체력단련실, 수영장 등을 조성한다. 오는 2021년 착공해 2023년 준공 예정이다.

KFA가 설립 계획을 밝히자 각 지자체에서 참여 의사를 밝혔다. 지난 2월 1차 심사에서 경주시, 군산시, 김포시, 상주시, 세종특별자치시, 여주시, 예천군, 용인시, 울산광역시, 이천시, 장수군, 천안시가 이름을 올렸다.

3월 열린 2차 심사에서 8개 지자체(경주, 김포, 상주, 여주, 예천, 용인, 장수, 천안)가 살아 남았다. 마지막 3차 심사에서 8개 시, 군 중 우선 협약 대상자로 1순위 천안시, 2순위 상주시, 3순위 경주시를 결정했다.

부지 선정 일정에 대해 KFA는 "앞으로 30일 동안 1순위인 천안시와 협상에 나선다. 만약 협상이 체결되지 않으면 30일 동안 1번 협상을 연기한다. 그래도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차순위 지자체를 만나볼 계획이다"고 밝혔다.

오는 9월까지 최종 지자체와 사업 추진 방식 등 세부계획 협의 및 계약에 나설 KFA는 "오는 2021년까지 각종 인허가 및 관리계획 심의를 마치고 토지를 취득할 것이다. 이후 2022년 착공 밑 2024년 준공을 목표로 건설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지 선정 위원회는 12명(조현재 KFA 부회장, 조병득 부회장, 홍명보 전무, 유대우 단장, 김정남, 허정무 부총재, 권은동 강원도축구협회장, 양재완 한체대 교수, 김사엽 한체대교수, 전호문 목포대교수, 유지곤 KISS박사, 장윤규 국민대교수"로 구성됐다.

선정 위원회 위원장인 조현재 부회장은 "천안시가 제안한 내용은 매매 방식이다. 재정적인 지원 역시 KFA의 재정에 도움될 수준이다”며 “천안시가 1순위로 선정된 것은 토지 여건과 지자체의 지원 여부 등에서 골고루 높은 점수를 받았다. 다른 도시와 큰 격차는 아니고 경합이었다”고 선정 배경에 대해 공개했다.

축구종합센터는 다음 세대 한국 축구의 요람이다. 긴 심사 과정을 걸쳐 설치된 만큼 남은 진행 과정이 일사천리로 이뤄져아할 것이다. /mca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