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신세계 - 사리치 -한의권 골' 수원, 광주 3-0 꺾고 FA컵 8강 진출
등록 : 2019-05-15

[사진]수원=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OSEN=수원, 이인환 기자] 수원 삼성이 광주 FC를 잡고 FA컵 8강에 진출했다.

수원 삼성은 15일 오후 7시 30분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컵 16강전 광주 FC와 경기에서 신세계와 사리치, 한의권의 연속골을 앞세워 3-0 승리를 거뒀다.

대회 통산 4회 우승(2002, 2009, 2010, 2016)을 기록한 수원은 3시즌 연속 8강에 오르며 5번째 우승 트로피를 향해 한 발 더 나아갔다. 반면 공식전(이전 13경기 7승 6무) 무패를 달리던 광주는 이번 시즌 첫 패를 맛봤다.

FA컵 우승을 겨냥한 수원은 최정예 멤버로 나섰다. 최전방에 염기훈-데얀-한의권이 공격진을 형성했다. 중원은 홍철-최성근-사리치-신세계가 형성했다. 스리백은 박형진-양상민-구자룡이 나섰다. 선발 골키퍼는 김다솔. 수원과 달리 K리그1 승격을 노리는 광주는 주전 선수들을 대거 명단에서 제외하며 상대적으로 편하게 경기에 나섰다.

경기 시작 이후 탐색전이 펼쳐졌다. 시간이 흐르자 점차 수원이 주도권을 잡기 시작했다. 하지만 어설픈 공격 전개로 좋은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수원은 전반 9분 신세계의 크로스를 데얀이 바이시클킥으로 연결했으나 허공을 향했다. 수원은 상대의 파이브백 공략에 어려움을 겪었다. 최전방의 활동량 부족이 나타났다.

[사진]수원=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계속 몰아치던 수원은 전반 21분 사리치가 때린 슈팅도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26분엔 염기훈의 패스를 받은 데얀의 슈팅이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수원 입장에서는 답답한 흐름이 이어졌다. 사리치가 적극적으로  공격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나섰다. 전반 33분 수원은 오른쪽 측면에서 상대 수비를 흔들고 공을 잡은 사리치가 박스 안에 날카로운 크로스로 연결했다. 최성근이 헤더로 연결했으나 정면이었다.

한 번 물길을 트자 수원의 공격이 살아났다. 전반 35분 수원은 혼전 상황서 상대 여봉훈의 자책골을 유도할 뻔 했다. 광주도 오랜만에 반격에 나서 전반 41분 두현석이 측면 돌파를 시도했다.

먼저 앞서 간 것은 수원이었다. 전반 43분 염기훈의 패스를 기점으로 한의권이 돌파하며 상대 수비를 헤집었다. 이어 올라온 크로스를 신세계가 밀어 넣으며 선제골로 연결했다. 전반은 그대로 수원이 1-0으로 앞선 채 마무리됐다. 

주말 울산 현대와 리그 경기를 앞두고 있는 수원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염기훈 대신 타가트를 투입하며 체력 안배에 나섰다. 그래도 수원의 공세는 이어졌다. 후반 3분 사리치가 강력한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추가골을 가져왔다.

2-0으로 여유가 생기자 수원은 무리한 공격보다는 안정적인 운영을 이어갔다. 이임생 수원 감독은 후반 14분 데얀 대신 유주안이 투입하며 전방에 변화를 줬다.

수원은 후반 23분 홍철 대신 한석희를 투입하며 공세를 강화했다. 일방적인 경기 흐름 속에 수원은 추가골을 위해 계속 몰아쳤다. 하지만 광주 선수들도 몸을 날리며 막아냈다.

[사진]수원=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후반 36분 사리치가 완벽한 바디 밸런스를 통해 상대 수비를 농락하고 한의권에게 완벽한 득점 찬스를 만들어줬다. 하지만 한의권의 슈팅은 윗 골대를 강타했다.

한의권은 후반 40분 날카로운 침투 이후 사리치의 기가 막힌 롱패스를 받아 1대1 찬스를 잡았다. 처음 슈팅은 막혔지만, 다음 슈팅은 골망을 가르며 쐐기골을 터트렸다.

결국 수원은 3-0 완승을 거두며 FA컵 우승을 향한 도전을 이어갔다. 

/mca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