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아슬아슬' 권아솔 '일침' ''1R 2분안에 KO''... ''준비 잘해라 권아솔'' 만수르 [동영상]
등록 : 2019-05-15

[OSEN=압구정, 우충원 기자] "1라운드 2분안에 KO"(권아솔)-"준비 잘해라!"(만수르 바르나위). 

권아솔과 만수르 바르나위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ROAD FC 053 제주에서 맞대결한다.  두 파이터의 대결은 메인 이벤트에서 진행되면 100만달러 토너먼트 최종전이다.

만수르는 이번 대회를 우해 지난 14일 한국에 입국했다. 이미 프랑스 파리에서 혈전을 준비했던 만수르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곧바로 제주도로 이동한다. 권아솔과 만수르는 15일 서울 로드FC 압구정 로드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권아솔과 만수르의 100만불 토너먼트 맞대결은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 격투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만큼 이번 경기에 대한 다양한 관측이 쏟아지고 있다.

로드FC 김대환 대표와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권아솔은 챔피언 벨트를 갖고 입장했다. 끝판왕으로 이미 결승에 진출한 상태였기 때문에 권아솔을 꺾어야 100만불 토너먼트 챔피언이 될 수 있다. 

권아솔은 곧바로 도발을 시작했다. 파이팅 포즈를 취해 달라는 부탁에 갑작스럽게 만수르에게 달려 들었다. 권아솔은 비장한 얼굴이었고 만수르는 미소를 머금었다. 

권아솔은 예상외로 큰 도발을 펼치지 않았다. 경기에 대한 부담감이 큰 것으로 보였다. 체중도 많이 감량한 상태. 일각에서 제기됐던 경기력 문제도 현재 몸 상태라면 큰 문제는 없어 보였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권아솔은 평소에 하지 않았던 웨이트 트레이닝도 실시했다. 체중감량부터 다른 문제까지 이겨내기 위한 방법. 평소 보다 훨씬 많은 준비를 펼친 권아솔은 그만큼 비장했다. 

그동안 경기에 대한 예측을 해왔던 권아솔은 자신의 경기에 대한 예측을 부탁하자 “1라운드 2분안에 KO로 승리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만수르는 "굉장히 어려운 싸움이 될 것이다. 따라서 잘 준비하기 바란다”라며 권아솔을 도발했다. 

마지막까지 불필요한 도발은 입장했을 때를 제외하고는 없었다. 긴장감이 심한 모습으로 오는 18일 만수르와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 10bird@osen.co.kr

[사진] 압구정=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