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롤 챌린저스] ‘압도적인 경기력’ 브리온, MVP 꺾고 7승 달성(종합)
등록 : 2019-03-15

[OSEN=강남, 임재형 인턴기자] 치열한 전투가 매번 벌어졌지만 브리온이 매번 이득을 얻어내며 승기를 굳혔다. 브리온은 1세트 블라디미르, 2세트 올라프의 활약에 힘입어 시즌 7승을 올렸다. MVP는 시즌 6연패를 기록하며 롤 챌린저스 승강전 위기에 몰렸다.

브리온은 15일 오후 서울 대치동 프릭업스튜디오에서 열린 '2019 LOL 챌린저스 코리아(이하 롤 챌린저스)' 스프링 스플릿 MVP와 2라운드 경기서 2-0으로 승리했다. 브리온은 시즌 7승 4패 득실 +5를 올리면서 3위를 유지했다. MVP는 3승 8패 득실 -10을 기록, 통한의 6연패를 당하고 말았다. 

1세트선 ‘큐브’ 김창성의 블라디미르가 대활약을 펼쳤다. 브리온이 ‘엣지’ 이호성의 신드라를 집중 공략하는 사이 성장한 블라디미르는 조합 상성상 막기 어려웠던 MVP를 연이어 무너뜨렸다. 환상적인 초시계 활용을 보여주며 30분 만에 내셔 남작을 처치하고 억제기로 진격한 브리온은 전원 노데스를 기록하며 넥서스를 파괴했다. 

날카로운 ‘브로콜리’ 김윤재의 갱킹에 MVP가 무너졌다. 2세트 올라프를 선택한 김윤재는 경기 초반 ‘리벤저’ 김규석의 자르반4세가 매복하고 있던 것을 정확하게 파악, 역갱에 성공하며 이득을 취했다. 이어 올라프는 ‘페이트’ 유수혁의 조이와 함께 미드 라인을 압박하며 이호성의 오리아나가 성장할 틈새를 주지 않았다.

화염 드래곤, 협곡의 전령을 모두 처치한 브리온에게 브레이크는 없었다. 22분 경 벌어진 한타에서 김창성의 케넨 활약으로 위기를 넘긴 브리온은 골드 우위를 바탕으로 스노우볼을 굴려나갔다. 31분 경 내셔 남작을 처치한 브리온은 MVP의 실수가 이어지며 억제기 3개를 연달아 파괴했다.

공세를 멈추지 않은 브리온은 정비 후 억제기로 진격,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lisc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