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롤 챌린저스] ‘루비’ 이솔민, “매경기 배운다는 마음가짐으로 임하겠다”
등록 : 2019-03-15

[OSEN=강남, 임재형 인턴기자] LCK 출신의 진면목을 제대로 보여줬다. 경기 내내 게임을 지배하며 팀을 승리로 이끈 ‘루비’ 이솔민은 1세트 르블랑, 2세트 블라디미르로 맹활약을 펼쳤다. 

VSG는 15일 오후 서울 대치동 프릭업스튜디오에서 열린 '2019 LOL 챌린저스 코리아(이하 롤 챌린저스)' 스프링 스플릿 아수라와 2라운드 경기서 2-0으로 승리했다. VSG는 시즌 6승 5패 득실 +2를 올리면서 4위를 유지했다. 이번 패배로 아수라는 3승 8패 득실 -11을 기록하면서 최하위에 머물렀다.

경기 후 MOM 인터뷰를 진행한 ‘루비’ 이솔민은 1세트 승리 공신 르블랑에 대해 “다른 챔피언을 하고 싶었는데 코치님이 르블랑이 좋아보인다고 하셔서 선택했다”며 “사실 1세트도 블라디를 하고 싶었다”고 알렸다. 1세트서 이솔민의 르블랑은 노데스 경기를 펼치며 3킬 3어시스트를 올렸다.

5명 상대가 가능하다며 자신감을 내보였던 2세트 블라디미르는 경기 후반 약간의 사고가 있었다. 실수에도 VSG는 결국 최종 한타에서 블라디미르 활약에 승리를 거뒀다. 이솔민은 블라디미르에 대해 “라인전은 많이 약해 스노우볼을 굴리는데 좋진 않다”며 “폭발적인 데미지는 여전하기 때문에 충분히 쓰일 만한 픽이다”고 밝혔다.

VSG의 목표는 플레이오프(PO)다. 하지만 초반 연패에 PO 진출이 힘들어진 적이 있었다. 이솔민은 “대회 경험이 많이 없다보니 힘든 점이 많았다”며 “배운다는 마음가짐으로 매경기 임하고 있다. 봇 듀오 형들도 팀적인 케어를 담당해 분위기가 굉장히 좋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솔민은 “작년 아프리카에 있을때 팬미팅 자리에서 저를 응원해주시던 분들을 기억한다”며 “롤 챌린저스도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알렸다. /lisc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