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中 언론, 한국 축구 '냉정평가'... ''손흥민 합류-중원 부상''
등록 : 2019-01-12

[OSEN=우충원 기자] "손흥민이 합류하지만 중원은 부상자가 늘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에 위치한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조별리그 2차전서 김민재(전북)의 헤딩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2연승으로 중국(2승)과 함께 16강행을 확정지었다. 한국과 중국은 오는 16일 조별리그 최종 3차전서 조 1위 결정전을 벌인다.

한국 축구는 중국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조 1위 경쟁을 펼치게 됐다. 현재 한국 축구와 중국은 2승을 똑같이 거두고 있다. 하지만 골득실에서 중국이 앞서 C조 1위는 중국이 차지하고 있다.

한국 축구에 컴플렉스를 가지고 있는 중국은 한국과 키르기스스탄전에 대해 자세한 분석을 내놓았다. 경기 전반적인 내용 뿐만 아니라 향후 아시안컵에서 벌어질 내용이다.

김민재의 결승골로 승리를 거뒀다고 전한 시나닷컴은 앞으로 한국 축구가 좋은 점과 나쁜 점을 동시에 갖고 있다는 보도를 내놓았다. 경기력이 좋아질 수 있는 것은 바로 손흥민의 합류다.

시나닷컴은 "손흥민은 EPL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따라서 손흥민이 공격진에 합류 한다면 큰 보탬이 될 것"이라면서 "한국 축구에 긍정적인 효과를 줄 것으로 보인다. 체력적인 어려움이 많을 수 있지만 집중력은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손흥민은 지난해 12월부터 소속팀에서 엄청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2018 러시아 월드컵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도 뛰는 등 최근 일정은 쉽게 소화할 수 있는 내용이 아니었다.

시나닷컴은 한국 축구의 아쉬운 부분에 대해서는 "중원의 핵심인 기성용이 나설 수 없다. 전방으로 볼을 연결해야 할 기성용이 없어 한국은 키르기스스탄전서 기대 만큼의 성과를 만들지 못했다"고 전했다.  / 10bird@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