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김민재 A매치 데뷔골' 한국, 키르기스스탄 1-0 잡고 아시안컵 16강 확정
등록 : 2019-01-12

[OSEN=이균재 기자] 한국이 키르기스스탄을 물리치고 조기에 아시안컵 16강행을 확정지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에 위치한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조별리그 2차전서 김민재(전북)의 헤딩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2연승으로 중국(2승)과 함께 16강행을 확정지었다. 한국과 중국은 오는 16일 조별리그 최종 3차전서 조 1위 결정전을 벌인다.

한국은 1차전에 이어 변함없이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기성용(뉴캐슬)과 이재성(홀슈타인 킬)이 부상으로 빠진 자리는 황인범(대전)과 이청용(보훔)이 메웠다. 필리핀전 결승골 주인공인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최전방을 책임졌고, 2선에 이청용,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황희찬(함부르크) 등 독일파 3명이 출격했다.

중원에선 황인범과 정우영(알 사드)이 호흡을 맞췄다. 포백라인은 홍철(수원),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김민재, 이용(전북)이 형성했다. 골문은 김승규(빗셀 고베)가 지켰다.

키르기스스탄은 파이브백을 내세워 선수비 후역습으로 맞섰다. 한국은 전반 12분 구자철이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한국은 6분 뒤 황인범의 왼발 중거리 슈팅이 허공을 갈랐다.

한국은 전반 20분 황희찬이 수비수들을 따돌리고 슈팅 기회를 잡았지만 우물쭈물하는 사이 찬스가 무산됐다. 이어진 황의조의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은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한국은 전반 31분 이용이 우측면서 잡은 크로스 기회서 기습적인 슈팅을 날렸지만 키르기스스탄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34분엔 위기도 있었다. 코너킥서 상대에게 결정적인 슈팅을 내줬지만 김승규의 가슴에 안기며 절체정명의 위기를 넘겼다.

한국은 전반 36분 절호의 기회를 날렸다. 구자철의 크로스 때 이청용이 빈 골문을 향해 슈팅했지만 빗맞아 크로스바를 넘겼다.

한국은 이후 잦은 패스미스를 남발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41분 구자철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은 골키퍼 손끝에 걸렸다. 한국은 세트피스 한 방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코너킥서 올라온 홍철의 크로스를 김민재가 헤더로 연결해 키르기스스탄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김민재의 귀중한 A매치 데뷔골로 전반을 1-0으로 앞섰다.

한국은 후반 8분 구자철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이 골문을 살짝 비껴갔다. 후반 21분 황희찬의 슈팅은 옆그물을 때렸다.

한국은 후반 23분 황의조의 결정적인 헤더가 크로스바를 맞고 나오며 아쉬움을 삼켰다. 5분 뒤 황의조의 슈팅은 골키퍼 얼굴에 맞고 다시 한 번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한국은 후반 31분 페널티아크 정면서 황희찬의 결정적 슈팅이 또 한 번 크로스바를 때리며 얼굴을 감싸쥐었다. 후반 40분 황희찬의 오른발 슈팅은 골키퍼에 막혔다. 한국은 결국 1골 차 리드를 지켜내며 승리를 매조졌다./dolyng@osen.co.kr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