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타종합

'골골골' 서울, 10명 싸운 부산에 3-1 대역전승 [승강PO]
등록 : 2018-12-06

[OSEN=부산, 이인환 기자] FC 서울이 벼랑 끝 강등 승부에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잔류 가능성을 높였다.

FC 서울은 6일 부산 구덕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8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 부산 아이파크와 경기에서 조영욱-고요한-정현철의 연속골을 앞세워 3-1 대역전승을 거뒀다.

K리그2 3위 부산은 플레이오프에서 대전 시티즌을 3-0으로 제압하고 2년 연속 승격 도전에 나섰지만 경고 누적 퇴장으로 인해 와르르 무너졌다.

반면 서울은 밀리고 있던 상황에서 조영욱-고요한-정현철의 연속골 골을 앞세워 원정 경기에서 값진 승리를 거둔 채 홈 2차전을 준비하게 됐다.

최용수 감독은 운명의 1차전서 3-5-2로 나섰다. 최전방에서 윤주태-조영욱으 호흡을 맞춘다. 중원에선 하대성-정현철-고요한이 나선다. 양쪽 윙백으로는 김한길-윤종규가 배치됐다.

스리백은 이웅희-김원균-김동우가 나선다. 선발 골키퍼는 양한빈. 한편 박주영은 벤치에서 대기한다. 서울은 벤치에 유현-곽태휘-신광훈-김원식-정원진-에반드로를 남겨두고 경기에 나선다. 

부산도 3-5-2로 맞섰다. 최전방에 김현성과 한지호가 배치됐다. 중원에서는 호물로-이재권-김진규가 지키고 있다. 양쪽 윙백으로 김치우-김문환이 나선다. 스리백은 구현준-권진영-노행석이 형성했다. 선발 골키퍼는 구상민.

양 팀은 초반부터 치열하게 맞받아쳤다. 서울은 전반 2분 상대 페널티박스 바로 앞에서 프리킥 찬스를 얻었다. 윤주태가 키커로 나섰지만 수비벽에 막혔다. 부산도 패스 플레이를 통해 기회를 만들어 갔다. 전반 5분 김치우가 크로스로 좋은 기회를 얻었으나 막혔다.

서울은 킥 앤 러쉬로 부산의 후방을 노렸다. 전반 8분 윤주태가 떨궈준 공을 조영욱이 쇄도하며 공을 따냈다. 공을 잡은 조영욱이 날랜 움직임으로 뛰어 들어가며 슈팅을 시도했으나 구상민의 선방에 막혔다.

부산은 호물로의 정확한 킥을 앞세워 맞받아쳤다. 전반 10분 호물로가 프리킥 상황서 정확한 킥을 올렸다. 아쉽게 한지호가 헤더 슈팅까지 연결하지 못했으나 상대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드는 장면이었다. 호물로는 이어지는 찬스서도 위협적인 몸놈림을 보였다.

전반 15분 조영욱이 후방서 날아온 패스를 잡아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날렸으나 살짝 벗어났다. 하지만 경기 주도권은 점점 부산에게 왔다. 양 윙백 김치우-김문환이 서울의 측면을 유린하기 시작했다.

전반 17분 이재권이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다. 부산은 호물로를 중심으로 자신들이 원하는 공격 전개를 마음대로 이어갔다. 부산에게 찬스가 이어졌지만 서울 선수들이 몸을 날리며 버텨냈다. 전반 19분 김치우가 위협적인 크로스를 올렸으나 양한빈이 손을 뻣어 막아냈다.

부산은 더욱 강하게 몰아쳤다. 전반 22분 김진규가 서울의 공격을 차단하는데 성공했다. 이어지는 공격서 한지호의 패스를 받은 호물로는 페널티박스 앞에서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공은 환상적인 곡선을 그리며 서울의 골문을 갈랐다.

다급해진 서울은 추격골을 위해 나섰지만 제대로 풀리지 않았다. 중원에서 빌드업이나 측면 침투 등 공격 전개가 풀리지 않았다. 결국 뻔한 롱패스에 의존한 공격에 의존하며 부산 수비진에 손쉽게 막혔다.

부산은 전반 34분 호물로가 환상적인 개인 돌파로 서울 수비진을 연달아 제치며 탄성을 자아냈다. 부산은 너무 쉽게 공격에 나섰지만, 서울은 제대로 된 플레이를 만들지 못했다. 하지만 변수가 터졌다. 전반 42분 부산의 권진영이 무리한 태클로 인한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권진영의 퇴장 이후 서울은 수적 우위를 살려 적극적인 공세에 나섰다. 전반 추가시간 윤종규가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날렸으나, 구상민의 손에 막고 무산됐다. 이어지는 코너킥 상황서도 종료되며 전반은 1-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부산은 김현성 대신 이천웅을 투입했다. 수적 열세 상황서도 부산은 단단한 수비 라인을 앞세운 준수한 경기력을 유지했다. 후반 5분 코너킥 상황서 호물로가 올린 공을 이천웅이 헤더 슈팅으로 연결하며 추가골을 노렸다.

서울은 후반 9분 윤주태 대신 박주영을 투입하며 공세를 강화했다. 몰아치던 서울은 결국 후반 13분 조영욱이 혼전 상황서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고 마무리하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서울의 동점골 이후 경기는 잠시 소강 상태가 이어졌다.

10명이 뛰고 있지만 부산은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호물로와 이재권이 번갈아가며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서울 역시 전반에 비해 안정적인 경기력을 보여줬다. 부산은 후반 31분 김진규 대신 고경민을 투입하며 추격에 나섰다.

팽팽한 균형을 깬 것은 서울이었다. 후반 34분 김동우가 올려준 크로스가 고요한의 왼쪽 어깨를 맞고 역전골로 연결됐다. 서울의 주장 고요한은 골이 들어간 순간 원정석의 서울 팬들을 향해 뛰어가 여운을 맛봤다.

결국 서울은 후반 44분 코너킥 상황서 박주영이 올려준 공을 정현철의 쐐기골로 연결했다. 결국 서울은 3-1 완승을 거두며 리그1 잔류 가능성을 높였다. /mcadoo@osen.co.kr

[사진] 부산=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