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아쉬운 퍼트' 임성재, 연장 끝에 PGA 샌더슨 팜스 준우승
등록 : 2019.09.23
[스타뉴스 박수진 기자]
임성재. /AFPBBNews=뉴스1
임성재. /AFPBBNews=뉴스1
임성재(21·CJ대한통운)가 연장 접전 끝에 아쉽게 PGA 투어 첫 우승에 실패했다.


임성재는 23일(한국시간) 미국 미시시피주 잭슨의 컨트리클럽 오브 잭슨(파72·7334야드)에서 열린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총상금 66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2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쳐 최종합계 18언더파 270타를 기록했다.

임성재는 세바스티안 무뇨스(콜롬비아)와 함께 연장전에 돌입했지만 연장 첫 홀인 18번 홀(파4)에서 파 퍼트를 놓치며 우승 트로피를 눈 앞에서 놓쳤다. 파 세이브한 무뇨스에게 우승 트로피를 내주고 말았다.

2018~19시즌 PGA 투어 최고 신인으로 뽑힌 임성재는 종전 최고 성적(지난 3월 아놀드파머 인비테이셔널)을 경신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이날 공동 5위로 경기를 시작한 임성재는 4라운드 초반부터 뛰어난 상승세로 선두권을 무섭게 추격했다. 5번 홀까지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잡으며 순식간에 타수를 줄여나갔다. 7번 홀(파3)에서 보기를 범하며 삐끗하는 듯했지만 8번 홀(파4) 9번 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으며 타수를 만회했다.

후반에도 13번 홀(파3)에서 보기를 기록한 것을 제외하며 버디를 3개를 낚아 2타를 줄인 임성재는 1타 차 단독 선두로 경기를 끝냈지만 무뇨스가 마지막 18번 홀에서 버디를 기록해 연장에 들어갔고, 결국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한편, 안병훈(28·CJ대한통운)은 4라운드서 3언더파 69를 쳐 17언더파 271타로 3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박수진 기자 bestsuji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