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루키 이재경, KPGA 투어 첫 우승! ''미국 도전도 하고 싶다''
등록 : 2019.09.01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1일 경남 창원 진해구 아라미르CC에서 열린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최종라운드에서 이재경이 우승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KPGA 제공)
1일 경남 창원 진해구 아라미르CC에서 열린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최종라운드에서 이재경이 우승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KPGA 제공)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루키 이재경(20)이 데뷔 첫 승을 신고했다.


이재경은 1일 경남 창원 아라미르 골프 앤 리조트 미르코스(파72·7242야드)에서 열린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총상금 5억원)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이재경은 박성국(31)을 한 타 차로 제치고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2015년부터 2년간 국가대표를 지냈던 이재경은 아마추어 시절인 2014년 코리안투어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해 3위에 올랐다. 이후 지난 해 챌린지투어(2부리그)에서도 선전했지만, 앞서 올해 열린 9개 대회에서 7차례 컷 탈락해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10번째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해 그간 설움을 날려버렸다.

경기 뒤 이재경은 KPGA를 통해 "투어 데뷔 이후 처음으로 좋은 성적을 내고 있었다. 이렇게 우승까지 하게 돼 너무 행복하다. 아직도 우승을 한 것이 믿기지 않고 얼떨떨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14번홀(파3)과 15번홀(파3)을 승부처로 꼽은 이재경은 "이 두 개 홀에서 타수를 잃지 않아 18번홀(파5)까지 좋은 흐름을 이어갈 수 있었다"며 "16번홀(파5)에서 2타 차 선두인 걸 알았다. 그 때부터 '거의 다 왔다'고 생각했다. 17번홀(파4)에서 박성국 선수가 버디를 성공하자 '마지막까지 조금 더 집중하고 열심히 하자'고 각오를 다졌다"고 말했다.

31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아라미르CC에서 열린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3라운드에서 이재경이 드라이버 티샷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스1(KPGA 제공)
31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아라미르CC에서 열린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3라운드에서 이재경이 드라이버 티샷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스1(KPGA 제공)
2라운드를 마치고 김시우(24·CJ대한통운)에게 격려 문자가 왔다는 이재경은 "'부담 갖지 말고 너 플레이만 해라'고 왔다. 3라운드 끝나고는 '우승 경쟁을 함께하게 되는 선수들을 신경 쓰지 마라. 힘내라'는 내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시우 선수와 친하다. 같은 소속사이고 내가 골프가 잘 될 때나 안 될 때나 항상 옆에서 좋은 조언을 건네준다. 잘 챙겨주는 선배"라고 말했다.

이재경은 "어린 나이부터 미국에 도전해보고 싶다"며 "이번 우승이 골프 선수로서 큰 전환점이 될 것 같다. 일단 많은 갤러리들 앞에서 이렇게 플레이해본 적이 되게 오랜만이었다. 그리고 일단 자신감이 많이 생겼다. 내 골프에 대한 확신이 생겼다. 앞으로 자만하지 않고 겸손한 선수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